•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확실한 트렌드로 불확실한 미래에 맞서라

에디터

이 스토리는 <2020년을 전망하고 싶다면>4화입니다

<2020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는 어떤 책인가

"인류는 전례 없는 변화를 경험 중입니다. 모든 과거의 이론이 붕괴했으며, 어떤 새로운 이론도 이를 대체하지 못했습니다. 이제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어려운 일이 되었습니다."

<사피엔스>로 유명한 유발 하라리가 2018년 IT잡지 '와이어드’에 쓴 기고문에 나오는 표현인데요, 정말 그렇습니다. 우리는 그 어떤 시대보다 미래를 예측하기 어려운 불확실성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이 불확실성의 시대를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까요? 사실 정답은 없습니다. 설령 있다고 해도, 각자의 답은 다 다들 테고요.

이 책은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하나의 방법으로 트렌드를 읽을 것을 권합니다.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섭렵해 우리에게 다가올 미래를 대비하자는 겁니다.

미래가 불투명할수록 장기적인 관점에서 위기에 휩쓸리지 않게끔 기초체력을 쌓고 미래의 정확한 맥을 집어내는 지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p.7

책의 저자는 세계 곳곳에 파견되어 있는 코트라 무역관인데요, 이들이 각지에서 본 37개의 비즈니스 트렌드를 12개의 카테고리로 나눠 소개합니다. 폴인은 책에서 소개한 사례를 ‘초연결성’, ‘모바일 솔루션’, ‘보다 나은 세상에 살고자 하는 갈망’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습니다.

1. 세상은 계속해서 새롭게 연결되고 있습니다.

모빌리티, 새로운 연결의 장이 되다

첫 번째 키워드는 초연결성입니다. 이미 널리 쓰는 말이죠.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기술은 이미 많은 것들을 연결했습니다. 온라인에서의 연결을 넘어서 오프라인 공간의 연결 또한 일어나고 있죠. 대표적인 분야가 바로 모빌리티입니다.

국내에서도 타다 등 모빌리티 서비스가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비단 한국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미국의 전동 킥보드 기업 버드는 미국 역사상 가장 빨리 유니콘에 도달한 스타트업이 되었습니다. 버드의 영향은 전 세계에 미쳤는데요, 한국에서도 비슷한 서비스가 속속 등장했죠.

미국 전동 킥보드 대여 플랫폼 버드는 설립 6개월 만인 2018년 2월 1500만 달러(약 180억 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으며, 한 달 뒤인 3월에는 1억달러(약 1200억 원)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2018년 5월에는 1억 5000만달러(약 18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하며, 미국 스타트업 역사상 가장 빨리 유니콘 단계에 도달했다. p.27

우버가 ‘우버 기사(uber driver)’라는 직업을 만들었듯 버드도 ‘스쿠터 충전사’라는 직업을 만들었습니다. 사람들이 타고 곳곳에 놓아둔 킥보드를 수거해 충전하는 일을 하죠. 우버가 그랬 듯 버드 역시 긱이코노미(gig economy, 필요에 따라 기업들이 단기 계약직이나 임시직으로 인력을 충원하고 대가를 지불하는 형태의 경제)를 촉진하고 있는 겁니다.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