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 pick & summary

요즘 기획자들 사이에서 '핫'한 여행의 기술

에디터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은 어떤 책인가

여행지에서 영감을 얻는 기획자들은 도대체 어떻게 여행하는 걸까요?

수많은 매력적인 도시, 한정된 시간과 여행 자금. 한 도시 안에서도 둘러봐야 할 곳이 너무 많아 마음이 급해지는데요. 어떻게 중요하고 좋은 곳만 쏙쏙 골라내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을까요?

<퇴사준비생의 도쿄> <퇴사준비생의 런던>을 연달아 베스트셀러로 등극시키며 많은 관심을 받았던 여행 콘텐츠 기획팀 ‘트래블코드’는, 새로 출간한 책 <뭘 할지는 모르지만 아무거나 하긴 싫어>에서 ‘관점’ 있는 여행을 제안합니다.

생각의 재료를 발견하겠다는 관점이 없다면 여행지에서 볼 수 있는 평소와의 다름도 스쳐서 지나가는 풍경일 뿐이고, 여행지에서 경험하는 일상과의 단절도 조각나 이어진 시간일 뿐입니다. p.9

이들이 책에서 제안하는 관점은 4가지입니다. 각 관점 별로 3개의 공간을 소개하고 분석합니다. 각 공간은 타이베이, 홍콩, 샌프란시스코, 상하이, 뉴욕에 흩어져 있어요. 하지만 공통적인 ‘관점’을 통해 여행지의 매력적인 공간에서 인사이트를 이끌어내는 기준점을 안겨줍니다.

폴인에서는 트래블코드가 제시하는 4가지 관점과, 각각의 관점 별로 한 가지 공간을 골라 소개합니다. 특히 타이베이와 상하이의 공간으로 골랐으니, 올 연말 가까운 중화권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분들께서 참고해보시면 좋겠습니다.

관점1 : 과거의 요소를 재해석한 기획

오래되어서 ‘힙’하지 않았던 것들이 다시 아주 멋진 것으로 각광을 받는 때가 있죠. 할머니 댁에나 있던 자개장이 아주 힙한 카페나 바의 인테리어로 활용되고, 폐공장이나 허름한 건물의 내부가 멋진 카페로 탈바꿈하기도 하고요.

사실 너무 새로운 것은 너무 낯설어서 환영받지 못하는 기획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익숙한 것들을 약간 다르게 변주해보는 것이 오히려 차별점을 마련하는 방법이 되기도 하죠. 트래블코드는 이 맥락에서 ‘과거를 재해석’하는 관점을 기획자들의 여행에서 필요한 첫 번째 관점으로 제안합니다.

그 사례 중 하나는 타이베이의 ‘스미스 앤 슈’입니다. 대만의 전통 문화 중 하나인 ‘차 문화’를 재해석해낸 기획이 돋보이는 대표적인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