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스타일쉐어는 왜 매년 일하기 방식을 바꿀까?

이 스토리는 <나를 위해 일하는 법 : 48인의 워크&라이프 기획자들 2>2화입니다

작년에 일하던 방식으로 지금 일해서는 안 된다. 
2011년 연세대학교 전기전자공학과 재학 중 자본금 1400만 원으로 패션 아이템을 공유하는 SNS 스타일쉐어를 창업했다.
2015년 이커머스로 사업을 확장했고 2018년에는 29CM를 인수하여 10대부터 30대 여성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패션·뷰티 쇼핑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Q. 패션 정보를 공유하는 SNS로 시작해 현재 쇼핑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좀 더 소개해준다면?
스타일쉐어를 창업해서 9년째 운영 중이다. 2018년 초에 인수한 29CM를 자회사로 두고 있으며, 스타일쉐어는 직접 경영하고 29CM는 경영에 간접적으로 참여한다.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콘텐츠 기반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며, 각 세대에 최적화된 온라인 쇼핑 여정을 만들고자 한다. 

Z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스타일쉐어는 사용자가 자발적으로 패션 콘텐츠를 공유하며 그로부터 다른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상품을 발견하고 구매까지 이어지는 경험을 설계했다. 29CM의 타깃층은 연령대가 그보다 조금 높은 밀레니얼 세대로, 이들은 쇼핑할 때 전문가에게 적절한 제안을 받고 싶어 한다. 이에 선별한 수준 높은 콘텐츠를 통해 상품을 발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제안한다.

Q. 스타일쉐어는 온라인 기술 환경의 발달을 기반으로 탄생했다. 회사의 성장이 산업의 변화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데, 직접 느낀 패션 산업의 큰 변화를 꼽는다면?
특히 의미 있는 변화는 소비자들의 인식이 꾸준히 진화해왔다는 사실이다. 몇 년 전만 해도 SNS 채널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본연의 기능에 충실했고, 온라인 쇼핑은 쇼핑몰이 담당했다. 그런데 2~3년 사이 사용자들의 기대가 높아져 하나의 서비스에서 쇼핑 여정을 끝마치기를 바라게 되었고, SNS에서 쇼핑할 수 있는 시스템 변화가 맞물려 일어났다. 

또한 사용자들이 온라인에서 즐기는 콘텐츠의 유형도 달라졌다. 사진으로 만족하지 않고 동영상 콘텐츠를 즐겨 보며, 나아가서는 실시간 방송까지 한다. 패션 쇼핑에 미치는 기성 매체의 영향력도 줄어들었다. 이러한 변화를 겪으며 생산자, 즉 패션 브랜드들의 태도도 많이 달라졌다. 디지털에 보수적이던 브랜드의 인식 변화가 있었고 이제 명품 브랜드도 SNS에 광고하는 시대가 되었다.

Q. 현재 하는 일은 앞으로 어떻게 변할까?
온라인 기반의 서비스에서는 1~2년 사이에도 모든 것이 확확 변화한다. 10년 후라면 현재 하는 일의 형태와 종류가 무조건 달라질 것이다. 다만 그 상황에서도 우리가 다루는 ‘젊은 세대를 위한 온라인 쇼핑 여정’이라는 주제는 바뀌지 않을 것이다. 온라인에서 ‘의’라는 영역을 어떻게 소비할 것인가, 그에 최적화된 서비스는 무엇일까 계속 고민할 것이다.

Q. 유저 크리에이티드 브랜드 ‘어스(US by StyleShare)’를 론칭했다. 패션 브랜드를 직접 만든 이유는?
스타일쉐어 스토어 안에 약 2000개의 브랜드가 입점되어 있지만, 무지 티셔츠 같은 가장 기본이 되는 아이템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패션 브랜드는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한 아이템에 집중하기 때문이다. 

어스는 그러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브랜드다. 사용자로부터 비롯됐기에 아이템 선정부터 방향성, 결과물에 대한 품평, 나아가 옷을 보여주는 이미지 전달자인 광고 모델에 이르기까지 사용자와 함께한다. 키와 체형이 다양한 사용자 모델을 선발했는데, 이는 곧 스타일쉐어의 본질을 담고자 한 것이다. 각자의 개성적 아름다움을 지지하는 플랫폼으로서 실제 사용자들의 다양성이 잘 드러나도록 브랜드를 디자인했다.

Q. 10~20대 주요 사용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해왔나?
이들만의 특징을 면밀히 살펴 서비스에 반영했다. 예를 들어 데이터 분석 결과 이들은 카드보다 현금 결제를 많이 하는데, 대부분 용돈을 받아 쓰는 세대이기 때문이다. 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ATM 결제 방식에서는 동전 단위의 금액은 입금하기가 힘들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폐 단위의 금액을 입금한 뒤 잔액을 환급받을 수 있는 UX 시스템을 만들어 적용했다. 또한 ATM 기기를 찾기 어렵고 송금 수수료가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GS25와 협업해 언제나 결제 가능한 편의점 결제 서비스를 제공했다.


일할 때 항상 지참하는 핸드폰과 노트북, 명함 지갑. 집중해서 무언가 해야 할 때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끼고 일한다. 노트와 노트북에 붙인 스티커는 회사에 입사할 때 주는 웰컴 키트에 포함 된 것으로 ‘자유’, ‘공유’, ‘신뢰’는 스타일쉐어의 컬처 키워드다. ⓒ 월간 디자인 제공(사진=박순애)

Q. 패션을 다루는 스타트업으로서 조직 이미지가 젊고 역동적이다. 특유의 일하기 방식이 있나?
실제 구성원은 20대부터 50대까지 고루 분포되어 있으며, 그중 30대가 많은 편이다. 나이가 아닌 문화로 보건대 젊은 조직이긴 하다. 일례로 조직도가 트리형이 아니라 거의 망 형태에 가깝다. 직급은 존재하지만 직급 중심이 아니라 역할 중심으로 움직인다. 

비단 TF 팀 구성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아주 작은 주제나 업무에 대해서도 그에 관련된 다양한 구성원들이 유동적으로 협업해 일한다. 의사 결정권도 직급 우선이 아니라 사안에 따라 달라진다. 팀의 막내이든 사원이든 특정 역할을 맡았다면 그 부분에 한해서는 책임질 줄 알아야 한다. 그러다 보니 에너지가 강하고 주도적이며 적극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많다. 같이 일할 사람을 선발할 때도 그런 면을 많이 본다.

Q. 20~30대 창업자가 많아지고 있다. 젊은 창업자로서 창업자가 가져야 할 마음가짐이 있다면?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