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브랜드 컨설턴트가 일상에서 늘 생각하는 '한 글자'

이 스토리는 <나를 위해 일하는 법 : 48인의 워크&라이프 기획자들 2>7화입니다

'왜'라는 질문과 '어디에서'라는 구체적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2012년부터 슈피겐코리아 국내총괄사업부문장으로 일하고 있다. 산림청 소관 무궁화문화포럼 멤버이기도 하다. 

Q. 현재 어디서 답변하고 있나? 주로 일하는 곳은?
개인 책상 앞에 있는 회의용 테이블에서 작성 중이다. 주로 회의용 테이블에서 일을 한다. 수시로 직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소통하는 데 회의 테이블만 한 곳이 없다.

Q. 현재 하는 일에 대해 소개해달라.
글로벌 모바일 액세서리 전문 디자인 그룹 슈피겐코리아에서 국내총괄사업부문장을 맡고 있다. 국내에서 이루어지는 비즈니스를 비롯해 마케팅, 기획, 전략, 언론 홍보, 유지·보수, 복합 문화 공간 슈피겐홀 운영 등을 맡고 있다. 

슈피겐코리아는 한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국, 중국 지사를 비롯해 전 세계 60여 개국에 진출해 있다. 모바일 액세서리 제조 및 유통 전문 디자인 기업으로 현재 이 카테고리 내 브랜드 인지도가 글로벌 3위, 국내 1위다.

Q. 다른 세대와 함께 일할 때 특별히 어려웠던 점이나 자극 받은 경험이 있나?
현재 슈피겐코리아에는 300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고, 평균 연령이 32살이다. 여느 조직보다 젊은 직원이 많은 편이라 세대간의 소통과 대화가 많이 필요하다. 그래서 매월 월례 회의를 진행한다. 월례 회의에서는 자유 주제 3분 스피치, 우수 사원 발표와 함께 중요 업무를 공유하며 각자의 생각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소통보다 중요한 것은 공감이고, 설득보다 중요한 것은 이해라고 생각한다. 다른 사람의 생각을 듣는 것만으로도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된다.

Q. 일을 잘한다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지금 하는 일에 대한 노하우나 특별한 프로세스가 있나?
‘왜’라는 질문을 가지고 있느냐와 ‘어디에서’라는 구체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느냐로 구분해 생각해볼 수 있다. 일을 하면서 ‘왜’가 없다면 주어진 숙제만 해결하려고 할 것이다. ‘왜’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다양한 관점에서 숙제를 풀려고 한다. 이는 업무에 대한 성과도 성과지만 본인이 성장해가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덧붙여 ‘어디에서’라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하면 업무를 구체화시키고 목표뿐 아니라 계획도 세울 수 있게 된다.

Q. 일을 참 잘한다고 생각하는 기업이나 개인은?
슈피겐코리아 커머스전략사업부의 김지영 부장을 소개하고 싶다. 앞서 말한 ‘왜’와 ‘어디에서’를 실천하는 사람이다. 이를 실천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하지만 그는 회사의 KPI 달성은 물론, 나도 깜빡 놓치는 일들을 기획하고 만들어나간다. 요행을 바라기보다는 목표를 세우고 계획을 수립해 실천한다.

Q. 미래에 대비해 지금 관심 갖거나 배우는 것은?
슈피겐코리아에 합류하기 전 IT 회사에서 근무할 때 앞으로는 콘텐츠를 가진 사람, 즉 창작하거나 제작, 유통하는 사람이 세상을 지배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늦게나마 대학원에서 문화콘텐츠학을 공부했다. 학교에서 배운 것과 현장에서 경험한 것을 슈피겐에서 실천하고 있다. 

슈피겐이 만들어 내는 다양한 제품은 하나의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소비자에게 콘텐츠를 어떻게 전달하고 이용하게 하는지에 관심이 많다. 

커머스에서는 제품을 구매하게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