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스타트업 대표는 왜 3년 만에 사업 접고 한국을 떠났을까?

이 스토리는 <나를 위해 일하는 법 : 48인의 워크&라이프 기획자들 2>9화입니다

원하는 곳에서 살고 일하는 디지털 유목민
원하는 곳에서 살고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디지털 유목민이다. 2012년 소셜 다이닝 ‘집밥’을 창업했으나 3년 후 접고 원하는 삶의 방식을 디자인하고자 한국을 떠났다. 이후 블로그, 유튜브를 운영하며 나에게 맞는 삶의 방식, 일의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현재 콜롬비아인 동료와 함께 온라인 코딩 스쿨 노마드 코더를 운영한다. 

Q. 현재 어디서 답변하고 있나? 주로 일하는 곳은? 
서울 집에서 작성 중이다. 한국에 귀국한 지 약 3주 됐다. 전에는 스페인, 포르투갈, 이스탄불에 있었다. 3개월 후에는 인도로 떠난다.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하기 때문에 일하는 장소는 유동적이다. 집 아니면 공유 오피스에서 일한다. 

Q. 현재 하는 일에 대해 소개해달라. 
온라인 코딩 교육 웹사이트 ‘노마드 코더’를 운영한다. 우스갯 소리처럼 내가 하는 일은 ‘코딩 빼고 전부 다’라고 설명한다. 수강생들의 자잘한 질의응답 같은 고객 관리부터 마케팅, 교육 콘텐츠 제작, 영상 편집 등을 한다. 

시간 날 때마다 브런치에 글을 쓰고 여행 잡지에 원고를 송부한다. 최근에는 코딩하지 않고도 간단한 서비스를 제작하는 프로젝트 ‘No Code’ 를 진행하고 있다. 

Q. 최근 5년 사이 자신의 일에서 가장 큰 변화 한 가지를 꼽는다면? 
자동화. 노마드 코더 수강생이 대략 2만 명인데, 단 2명이 이 모든 일을 처리한다. 5년 전이었으면 과연 가능했을까? 아마도 고객 관리, 영상 편집, 번역 등 각 분야의 직원을 채용했을 것이다. 

요즘 자동화와 생산 툴이 눈부시게 발전한 덕분에, 그리고 크라우드 소싱이 가능한 덕분에 정직원을 채용하지 않아도 회사 운영이 가능하다. 한편으로는 로봇이 일자리를 없애는 셈이라 두렵기도 하다. 

Q. 일을 잘한다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지금 하는 일에 대한 노하우나 특별한 프로세스가 있나? 
우선순위 정하기에 집중한다. 스타트업을 운영할 때 자잘한 일을 많이 하다 일찍 번아웃돼버려 정작 가장 중요한 일은 하지 못했던 경험이 있다. 이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우선순위가 무엇인지를 먼저 따진다. 

그리고 의식적으로 휴식을 취한다. 저녁 일과를 마치기 전에 내일 꼭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노트에 적는다. 리스트는 3~4개로 유지하려고 하는데, 그 이상이 되면 어차피 못 한다. 다음 날 아침 리스트를 살펴보며 스케줄을 조절한다. 중장기 목표, 당장 필요하진 않지만 중요도가 높은 일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시간, 여유를 만들어두는 것이 핵심이다. 

Q. 일을 참 잘한다고 생각하는 기업이나 개인은? 
levels.io 사이트를 흥미롭게 보고 있다. 최근 5년간 새롭고 재밌는 프로젝트를 연달아 발표했다. 실제로 만난 적은 없지만 가끔 사이트 운영자의 트위터나 홈페이지를 보면서 자극을 받는다. 

매달 새로운 사이드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12개월 12개 사이드 프로젝트’는 나도 작년부터 따라 해보는 것이다.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걸 시도하고 그렇게 나온 결과물들을 서로 연결한다. 

물론 실패하는 것도 있지만 그 실험 정신이 멋지다고 생각한다. 이를 솔직하게 커뮤니케이션하는 모습도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