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강남스타일' 미국 진출 이끈 제작자의 '일하는 이유'

이 스토리는 <나를 위해 일하는 법 : 48인의 워크&라이프 기획자들 2>12화입니다

능숙해질수록 잘하게 된다.
월간 편집장. 16년째 디자인 전문 기자로 일하며 수많은 국내외 디자이너와 경영인, 마케터 등을 인터뷰하고 다양한 디자인 영역과 이벤트, 트렌드에 관한 기사를 쓰고 기획해왔다.

Q. 현재 어디서 답변하고 있나? 주로 일하는 곳은?
회사 사무실. 2호를 마감하면서 답변을 쓰고 있다. 집중해서 오래 일해야 할 때는 데스크톱을 선호한다.

Q. 현재 하는 일에 대해 소개해달라.
월간 편집장이다. 디자인 전문지에서만 16년간 일하면서 매달 쉬지 않고 192권의 잡지를 만들었다. 

편집장이니까 막연히 글 쓰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매달 잡지만 만든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월간  의 콘텐츠, 비즈니스, 브랜드 매니저로 필요한 일을 찾아서 다 한다. 

요즘에는 잡지 외에 디자인 콘텐츠를 중심으로 파생되는 일에 더 많이 관여하게 된다. 지난해부터 서울워크디자인위크와 함께 을 발행하고, 오는 12월 4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준비와 더불어 내년 초에 열리는 이노베이션 콘퍼런스도 기획 중이다. 

늘 '다음에는 어떤 새로운 일을 해야 할까' 생각하는 게 습관이다. 한 매체에서 오랫동안 일했는데 항상 새롭고, 단 한 번도 똑같은 일을 해본 적이 없고, 덕분에 한 달만이라도 쉽고 편하게 지내본 적이 없다. 매달 한 번도 쉬지 않은 192번의 지독한 마감 덕분에 성장했다고 늘 생각한다. 다행히 지금까지는 적성에 맞아서 큰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고, 재미있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운이 좋았다.

Q. 최근 5년 사이 자신의 일에서 가장 큰 변화 한 가지를 꼽는다면?
기존 레거시 미디어의 급속한 붕괴를 체감하는 중이며, 대안적인 미디어 역시 몇 년을 못 버티는 상황을 목도하고 있다. 그사이 공간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그쪽으로 투자도 일어나고 있다. 공간이 새로운 미디어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업과 브랜드의 플래그십도 많이 생기고 있는데, 지금은 과도기라 몇 년 안에 누가 비즈니스 실속을 차리는지 승부가 날 것 같다. 그럼에도 다양한 공간과 스몰 & 로컬 브랜드도 더욱 많아져야 한다. 

요즘 ‘콘텐츠’라는 단어가 만사형통이 되면서 오히려 값어치가 떨어지는 느낌이 있어서 아쉬운데, 모든 사람이 외치는 바로 그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만들 줄 아는 사람에게 기회가 있다고 본다.

Q. 일을 잘한다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지금 하는 일에 대한 노하우나 특별한 프로세스가 있나?
능숙해진다는 것 아닐까? 능숙해질수록 자신감이 생겨서 일도 더 잘하게 된다. 숙련도가 높아질수록 할 수 있는 일이 늘어나고 경계 분야로의 확장도 쉬워진다. 한 분야의 통찰이 생기면 새로운 일을 시도해보거나 다리를 건너는 일도 겁나지 않게 된다. 

변화에 적응한다고 매번 처음부터 끝까지 새로운 일을 배워야 하는 건 아니다. 일 잘하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