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pick & summary

"오늘도 망했다" 자책 멈추게 할 단호한 문장 7가지

에디터

이 스토리는 <새해 다짐, 작심삼일이 되지 않으려면>1화입니다

<시작의 기술>은 어떤 책인가

‘나는 부단하다'와 ‘나는 부단할 것이다’ 사이에는 어마어마한 차이가 있다. 둘 중 하나는 당장 당신 인생에 개입하지만, 다른 하나는 지금보다는 앞으로 일어날 일을 묘사하는 쪽에 가깝다. p.31

새해를 맞이하면서 새로운 ‘다짐’과 ‘계획'을 세우셨나요? 막상 계획은 세웠지만 ‘1월 1일이니까 일단 쉬자'라는 마음이 생기고, 휴일이 지나 출근해서는 각종 밀린 업무에 지쳐 ‘이번 주까지만 쉬고 실천해야지'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나요? 그렇다면 미국에서만 100만 부 이상 판매, 26개 국가에 번역 출간한 아마존 베스트셀러 <시작의 기술>의 저자이자, 삶의 진정한 변화를 만나게 돕는 자기계발 코치 개리 비숍의 이야기에 집중해봅시다.

개리 비숍은 우리가 쉴 틈 없이 하는 ‘무의식적 생각'이 우리의 인생을 바꾼다고 말합니다. ‘이거 내가 할 수 있을까?’, ‘아… 택시 그만 타야지', ‘살 빼야겠다' 같은 생각들이 바로 그것이죠.

인생에서 벌어진 일들 중에는 당신의 의사와 전혀 무관한 것들도 있지만, 그 사건들 이후에 어떻게 사느냐는 100퍼센트 당신 책임이다. p.39

<시작의 기술>은 시작하기 위한 방법으로 무의식적 자기 대화에 ‘단언적 언어' 사용을 권합니다. ‘OO 할 것이다' 같이 예측 불가한 미래형 언어가 아니라 ‘OO하다' 같이 확신에 찬 현재형 언어가 ‘단언적 언어'인데요. 돌아보면 ‘부자가 될 거야', ‘정말 예뻐져야지' 같은 긍정적인 말은 ‘앞으로 할 일', 나중을 뜻하는 언어로 말하면서 ‘살 절대 못 빼', ‘이건 불가능해' 같은 부정적인 말은 주로 단언적 언어를 사용합니다. 단언적 언어를 제대로 사용하면 무의식적 생각을 통제하고 진짜 ‘나'의 삶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됩니다.

지금 당장 시작하기 위해, 우리의 인생을 바꾸기 위해 필요한 7가지 단언의 문장을 함께 살펴봐요.

1. 나는 의지가 있어

우리의 에너지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하고 싶은 건 많지만 물리적으로 한 번에 할 수 있는 일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나는 의지가 있어' 라는 단언은 한정된 에너지를 제대로 사용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내가 정말로 할 의지가 있는 일이 뭔지 이해하고 나면, 무의식적인 생각과 느낌에 대한 통제권도 되찾아올 수 있다. p.58

물론 ‘의지가 있다’는 단언을 사용하기 전에 우리는 진짜 의지를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 마음은 늘 현실보다 ‘과한’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외국어를 능숙하게 하고 싶고, 열심히 운동을 해서 멋진 몸을 만들고 싶고, 원하는 걸 맘껏 살 수 있는 억만장자가 되고 싶죠. 하지만 정말 이 모든 것을 이루고 싶은 ‘의지’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선 그것이 정말 ‘이루고 싶은' 목표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변수가 생기더라도 남 탓을 하지 않고 묵묵하게 일을 해낼 의지가 있는지 돌아보는 것이죠.

인생의 장애물들을 ‘내가 의지를 갖고 있는 것'과 ‘의지를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규정하고 나면 그동안 나를 가둬놓았던, 나 스스로가 만든 장벽들을 깨부술 수 있다. p.59

다양한 ‘목표'를 가지고 행복한 상상을 하는 건 쉽지만, 이를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진짜 의지'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진짜 의지가 있다면

BYE 2020, HELLO 2021!

올해의 마지막!
다시는 없을 폴인멤버십 이벤트

11/9(월) ~ 12/9(수)

  • 월간정기 가입시(선착순 2020명)

    신규 가입시 2주 무료! 다음 결제 시 5,000원 할인 페이백 쿠폰 발급

  • 연간정기 가입시(선착순 100명)

    SOLD OUT - 12개월에 + 2개월 더! 가입자는 모두 연말 선물 증정 4만원 상당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