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pick & summary

"하고 싶은데 하기 싫어" 미루는 사람의 심리는?

에디터

이 스토리는 <새해 다짐, 작심삼일이 되지 않으려면>4화입니다

<정말 하고 싶은데 너무 하기 싫어>는 어떤 책인가?

'올해는 목표한 것들을 이루어야지!' 새해가 되면 어김없이 내뱉는 다짐입니다. 동시에 슬며시 피어오르는 마음의 소리가 있습니다. '과연 이 다짐이 언제까지 갈까?'

우리는 경험으로 알고 있습니다. 동기부여의 유효기간이 그리 길지 않다는 사실을요. 심리학자인 저자 로먼 겔페린 역시 이 문제를 놓고 고민한 모양입니다. 그는 동기부여를 방해하는 장애물을 어떻게 다룰지 고민하다가 이런 결론을 내립니다.

마침내 해결책을 찾았다.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하려고 마음먹을 때, 심리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살핀 후 그 행동을 해내지 못하는 원인과 해결책을 찾는 것이다. p.11

저자는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 것이 정신력이나 의지가 아닌 '본능'이라고 설명합니다. 여기서 본능이란 '쾌락을 추구하고 불쾌를 피하려는 성질'을 가리키는데요. 저자는 이런 본능을 ‘쾌락 본능’이라 명명합니다. 쾌락 본능을 활용하면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하는 게 아니라, 몸이 원하도록 만들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책의 원제는 <중독, 미루기, 게으름(Addiction, Procrastination, and Laziness)>으로, 습관적으로 일을 미루는 사람, 의욕을 잃어버린 사람, 게임과 담배 중독에 빠진 사람, 지나치게 많이 자는 사람의 사례를 통해 쾌락 본능이 무엇인지 다각도로 조명합니다.

왜 하고 싶은 일도 미루고 피하게 되는 걸까요? 폴인은 할 일을 회피하는 사람의 심리를 통해 쾌락 본능이 무엇인지 알아봅니다. 그 후, 쾌락 본능을 이용해 하기 싫은 일에 동기를 부여하는 법, 쾌락을 조절해 집중력을 발휘하는 법을 살펴봅니다. 마지막으로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아도 몸이 알아서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만드는 12가지 전략을 소개합니다.

정말 하고 싶은데 왜 하기 싫어질까?

# 할 일을 미루는 사람의 심리

머리로는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정작 몸은 '하기 싫은' 반응을 보인 적, 누구나 있을 겁니다. 예를 들면, 과제 마감을 일주일 앞두고 '해야 하는데…'를 되뇌지만 정작 손은 컴퓨터 자판이 아닌 핸드폰을 부여잡고 SNS를 놓지 못할 때가 있죠.

이 불일치 앞에서 '나는 왜 이럴까' 좌절하는 건 그만. 이제는 우리가 진짜 원하는 게 무엇인지 살펴봐야 합니다.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들이 진짜 원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게 무엇일까? 그들은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함으로써 얻는 결과’를 원하고 있다. p.42

위 경우에는 과제를 끝마쳤을 때의 심리적 해방감이 ‘행동함으로써 얻는 결과’ 중 하나일 겁니다. 얼른 과제를 끝내고 쉬고 싶은 마음이 기저에 깔려 있는 거죠.

하지만 당장 핸드폰을 놓고 과제에 집중할 만큼 마음이 급하지는 않기에,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행동을 했을 때 기대되는 결과를 구체적으로, 시급하게 원하게 될 때 비로소 할 일을 하게 되는 거죠. 이때 불안감 같은 감정이나 배고픔, 배뇨 욕구 등 신체적인 욕구도 행동을 이끄는 주요한 요인입니다.

# 행동을 이루는 3가지 요소

정작 해야 하는 일은 하지 못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