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워크

핀테크 스타트업 브랜드 매니저의 사생활

이 스토리는 <밀레니얼 31인의 라이프스타일 다큐멘터리>4화입니다

※ 30대를 위한 콘텐츠 플랫폼 '월간서른'이 밀레니얼을 바라보는 기성 콘텐츠에 던지는 유쾌한 미시사적 다큐멘터리! '밀레니얼 31인의 라이프스타일 다큐멘터리' <일하는 밀레니얼이 먹고사는 이야기> 중 4화입니다.
딴짓도 의무적으로 해. 그 모든 딴짓과 잡다한 생산적인 행위를 끝마친 뒤에야 내게 '휴식'을 주지.

Q. 왜 일해?

최근에 깨달은 사실이 있어. 내가 의외로(?) 외로움이 많고, 타인의 인정을 필요로 한다는 거야. 고백하건대, 중·고등학생 때까지만 해도 내가 대단한 위인으로 클 줄 알았어. 누구의 도움도 없이, 혼자 모든 일을 해내고, 역사에 이름을 남길 위대한 인물이 될 줄 알았달까.

그런데 나도 그냥 평범한 사람이더라. 사람들의 손길과 관심이 필요하고, 혼자 하기 보다 함께 해야 더 큰 일을 할 수 있는, 부족한 것 투성인 그런 사람.

일은 이런 결핍을 해소해줘. 사람을 만나게 해주고, 이야기를 나누게 하며, 나 자신과 타인, 세상에 대한 관점을 갖게 해주지. 인정받고 싶은 욕구도 해결해주고. 물론 매번 인정받는 건 아니지만, 일하다 보면 내 일을 더 잘할 수 있게 해주는 동료도 만나게 되고, 내가 해낸 것들을 인정해주고 믿음을 주는 사람도 생겨.

혼자 있으면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아. 일을 하고, 일이 모이고, 사람을 만나면 늘 새로운 기회가 생기지. 어쩌면 내가 쌓고 싶은 경제적, 사회적 자산은 일하는 과정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을지도 몰라.

그냥 단순히 부자가 되고 싶었다면, 바보처럼 직장인이 되는 길을 선택하진 않았겠지. 단순한 부자가 아니라, 다른 것들도 같이 가진 사람이 되고 싶어 일해. 돈이 많았던 적은 없어서 아직 모르지만, 덕망·신뢰·사랑·존경·인정 같은 것들은 돈으로만 얻을 수 있는 건 아닐 테니까. 꼭 그랬으면 좋겠는데 말이지.

Q. 어쩌다 지금 하는 일을 하게 됐어?

회사와 일, 이 둘을 나누어 설명하고 싶어.

먼저 어쩌다 이 회사. 어니스트펀드에 온 이유는 대표 때문이야. 문과생으로 자라 금융과는 담을 쌓았던 터라, 핀테크 스타트업에서 일한다는 건 상상해 본 적도 없었어.

서상훈 대표(이하 서 대표)와는 군대 직속 선후임 사이인데, 평소에도 서로 창업에 관심이 많아 제대 후에도 친하게 지냈어. 서 대표는 '대중들에게 금융을 쉽게 풀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말로 꾸준히 설득했지만, 여러 번 고사했지.

당시 나는 친구들과 창업을 해서 5년을 버텨내고 있었거든. '고생하는 친구들을 버리고 갈 수 없다'고 했더니 기다리겠다고 하더라. 도대체 이 사람은 내 어떤 능력에 꽂혀 이토록 긴 시간 지지와 신뢰를 보내는지 궁금해졌어.

몇 번의 식사 자리 끝에 결국 속아(?) 넘어가 버렸고, 15명이던 작은 스타트업에 내 미래를 걸어보기로 했어. 어제 보니 팀원이 모두 112명이더라. 솔직히 이렇게 회사가 커질 줄은 몰랐지. 속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야.

어쩌다 이 일. 어니스트펀드의 브랜드를 관리하는 브랜드 디렉터로 일하고 있어. 이곳으로 오기 전에는 내가 만든 스타트업에서 콘텐츠 마케팅을 했어.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제작하고, 광고화해, 매출을 일으키는 일이지.

콘텐츠는 스토리텔링이 전부야. 스토리텔링은 타깃이 전부고. 타깃과 스토리텔링을 고민하다 보니 브랜드에 관심이 생겼어. 크지 않은 회사였지만, 하나의 브랜드를 오랜 시간 고민하며 콘텐츠를 만드는 과정이 큰 도움이 되었지.

회사가 브랜드 매니저로 일 할 기회를 주었고, 지금은 브랜드팀을 맡아 브랜드 전략 수립에서 마케팅, 개별 프로덕트 브랜딩까지 하고 있어. 브랜딩은 결국 기업에 이야기를 입히는 일이야. 기업에 어울리는 이야기를 만들고, 동료들과 사람들을 설득하며 널리 퍼뜨려 나가는 과정이 즐거워.

내 이야기를 회사가 인정해주고, 시장이 인정해주니, 브랜딩 만큼 나의 결핍을 해소해주는 일이 어디 있을까 싶어.

Q. 쉴 때 뭐해?

'쉴 때'의 정확한 정의가 필요해. 내 일과는 회사 일 60%, 딴 짓 20%, 그리고 휴식 20%로 이루어져 있어. 그러니까, 퇴근 이후의 시간이 곧 '쉴 때'를 의미하진 않아. 딴 짓도 의무적으로 하지. 그 모든 딴 짓과 잡다하지만 생산적인 행위를 끝마친 뒤에야 내게 휴식을 줘.

휴식을 할 땐, 마음을 가장 편하게 해주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목차
  1. 1화

    밀레니얼이 무슨 외계인은 아니잖아요!

  2. 2화

    G마켓 마케터는 뭐하면서 쉬어?

  3. 3화

    책 쓰다가 출판사 차려버렸어

  4. 4화

    핀테크 스타트업 브랜드 매니저의 사생활

    현재글
  5. 5화

    자기계발 책 작가는 어떻게 자기계발해?

  6. 6화

    카카오에서 일하는 김민지는 취미가 뭐야?

  7. 7화

    배민에서 전략기획 업무하는 김범수는 스트레스 어떻게 풀어?

  8. 8화

    공유오피스 기획자는 무슨 음악을 들어?

  9. 9화

    폴인 마케터는 일 안할 땐 뭐해?

  10. 10화

    '청소일' 하는 김예지는 쉴 때 뭐해?

  11. 11화

    아랍어 전공하고 일러스트레이터가 됐다고?

  12. 12화

    유튜버로 사는 거 불안하지 않니?

  13. 13화

    영국인 다니엘은 재테크 어떻게 하니?

  14. 14화

    스타트업 마케터로 사는 거 어때?

  15. 15화

    우리, 밀레니얼은 서로 만나야 해!

  16. 16화

    서울 사람을 다 만나고 싶은 남자 이야기

  17. 17화

    야채곱창과 K팝을 좋아하는 북 마케터 선영이의 생각

  18. 18화

    글쓰는 디자이너 박창선이 말하는 일의 기쁨과 슬픔

  19. 19화

    긱 이코노미 스타트업 PM이 스트레스를 푸는 법

  20. 20화

    회사 그만두고 가죽공방 대표 8년 차, 언제 불안해?

  21. 21화

    매거진B, 프릳츠 좋아하는 대기업 마케터의 사생활

  22. 22화

    "전 세계의 빨래방은 같다" 서울서 일하는 제주언니의 핫스팟

  23. 23화

    콘텐츠 스타트업 PM이 뱀파이어를 찾습니다

  24. 24화

    내가 만든 막걸리에서는 내 마음의 맛이 나

  25. 25화

    고양이, 서예, 묵언수행, 외향적인 맥주 마케터의 반전 취미

  26. 26화

    8년 차 글로벌 기업 마케터는 뭐 하고 놀아?

  27. 27화

    라이프스타일 스타트업 대표의 라이프스타일은?

  28. 28화

    책 읽어주는 남자는 스트레스 어떻게 풀어?

  29. 29화

    문학동네 북클럽 마케터 지문희가 요즘 꽂혀 있는 것

  30. 30화

    퇴사 후 콘텐츠 스타트업 창업 4년차, 잘 지내니?

  31. 31화

    '덕업일치' e북 MD가 불안해 하는 그것

  32. 32화

    6개국 오가며 자란 커뮤니티 매니저의 소울 푸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