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마켓·아이템·팀', 성공하는 스타트업의 세 가지 조건

이 스토리는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2>2화입니다

※ [온라인 강의 시장 뒤흔든 '로켓'을 만나다]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앞선 챕터에는 클래스101의 창업 및 성장과정에 관한 5가지 질의응답이 담겼습니다. 이번 챕터에서는 클래스101의 경쟁력, 조직문화, 철학에 관한 5가지 질의응답이 이어집니다.

사람들이 쉬는 시간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더라고요. 클래스101이 여기를 파고든 겁니다. 

여섯 번째 질문 : 클래스 101의 가장 큰 경쟁력, 명확한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우승우 비마이비 대표(이하 우승우) 사람들이 다른 대안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클래스101을 선택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죠. 준비물일 수도 있고요. 참여 방식이라든지, 새로운 기획력 때문일 수도 있고요.

‘깔’이라고 들어보셨죠? 때깔. 한끗 차이의 때깔일 수도 있는데, 분명한 건 이 온라인 클래스 시장이 되게 커지고 있는데 유튜브 외에 ‘다른 경쟁사들과 비교해서 클래스101이 이거는 좀 잘한다, 여기서 경쟁력이 있다’ 하는 걸 자랑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천세희 클래스101 부대표(이하 천세희) 이제 세상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예전에는 내 직업으로 내 정체성을 설명하고 어필하는 세상이었지만, 이제는 내가 52시간의 근무 시간 이후에 무엇을 하는지가 나의 정체성을 설명하는 세상인 거잖아요.

저희가 브랜드 워크샵에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사람들이 쉬는 시간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더라고요. 클래스101이 여기를 파고든 겁니다. 당신이 어떤 학교를 나오고 어느 지역에 살고 어느 회사에 다니는지 이외에 자기 정체성을 설명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한 거죠.

그래서 사람들이 클래스101의 클래스를 구매하고 직접 써보면서 브랜드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는 재미있는 현상을 봤어요. 이제 기존의 마케터들이 갖고 있던 브랜딩에 대한 공식을 다 흔들어놨고, 그게 클래스101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해요.

주어진 클래스101 브랜드 셀 리드(이하 주어진) 각 잡고 비슷한 브랜딩을 해서 시장에 나오는 경쟁자들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그런데 저희는 사실은 그런 것들은 크게 무섭지가 않습니다. 저희가 진짜 무서운 건 따로 있습니다.

클래스101은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정말 불도저 같았어요. 데려 오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 그냥 찾아가서는 문 두드리고 '만나자' 하고, 안 한다고 하면 세 번 네 번 찾아갔어요. 그렇게 성장을 했고 그런 식으로 영입한 크리에이터분들이 지금의 엄청난 크리에이터분들이 되신 거죠.

이렇게 불도저 같은 사람들이 시장에 나와서 서비스가 만들어지는 걸 볼 때 오히려 더 긴장해요. 되게 어리숙해 보이거든요. 딱 보면 마케팅도 그렇고 남들이 보면 비웃을 수도 있는 부분이 많아요.

그런데 저희도 그런 식으로 성장을 했기 때문에, 한 달 새 클래스가 엄청나게 많이 생기고 마케팅도 잘되고 하는 곳들을 보면 역시 요즘은 빠르게 실행하는 것, 즉 행동력이 진짜 중요하다는 생각을 해요. 그렇게 크는 경쟁자들이 클래스101에게는 훨씬 무서운 경쟁자입니다.

천세희 클래스101의 평균 연령은 20대 초반이거든요. 엄청 젊어요. 그래서 전문 용어로 '겁대가리'가 없어요. 솔직히 얘기하면 이 친구들은 경험에 의한 레거시(legacy)가 없기 때문에 '안 된다'는 생각을 안 해요.

그래서 저는 클래스101에 합류했을 때 이 친구들을 보면서 ‘저렇게 하면 안 되는데, 큰일 나는데’ 하고 걱정했거든요. 그런데 실패에 대한 경험이 없기 때문에 막 하는 거예요. 저희 회사 사무실이 되게 키즈카페 같아요. '이거 하자, 저거 하자, 안 되면 말고', 막 이래요.

그럴 수밖에 없었던 게, 레퍼런스가 없는 시장이잖아요. 갖다 베낄 것도 없고 된다, 안 된다를 어떻게 알 수가 없어요. 거기다가 경험도 없으니까 막 해보는 거죠.

이 막 하는 게 나중에 여러 가지 타이밍이 잘 맞아떨어졌을 때 무서운 거예요. 젊어서 겁대가리 없는 건 절대 돈으로 살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체력, 역시 절대 돈으로 살 수 없습니다. 이게 바로 차별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우 중요한 것 같아요. 크리에이터랑 전속 계약을 맺으시는 거예요? 그분들이 다른 곳에서 클래스를 열 수는 없나요?

주어진 아니에요. 크리에이터 전속 계약이 아니라 클래스별 계약을 하고 있습니다. 같은 내용의 콘텐츠로 다른 데서 클래스를 하지 못한다는 조항은 있지만, 이 크리에이터분들이 다른 데 가서 다른 클래스를 열 수 있고요. 실제로 지금도 타 플랫폼에 저희 크리에이터분들이 많이들 클래스를 열고 계시지만, 클래스101에서 했을 때 제일 잘 된대요.

우승우 선두 회사이다 보니 많은 후발 주자들이 잘되는 크리에이터들의 것과 비슷한 클래스를 만들고 가격을 낮게 책정하거나, 크리에이터들한테 돈을 더 보태주거나 하는 경우들도 있나요?

주어진 실제로 타 플랫폼에서 저희 클래스 크리에이터분들이 개설한 클래스를 보면 확실히 클래스101보다는 조금 더 싸게 열려요. 그리고 이걸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시장에 클래스101만 있으면 그건 죽은 시장이죠. 경쟁자들이 계속 들어와야 시장이 커질 수 있습니다.

어쨌든 저희의 비전과 미션은 크리에이터가 사랑하는 일을 하며 살 수 있는 세상이에요. 저희가 그 모델을 검증했으면 크리에이터분들이 다른 데 가서도 합당하게 돈을 벌어야 되는 게 맞아요. 그리고 클래스101에서 진행하는 게 제일 잘되기 때문에, 다른 데서 클래스 개설을 했던 크리에이터분들도 다시 돌아오셔서 다음 클래스를 같이 하자고 제안을 주셔서 크게 걱정하지는 않습니다.

우승우 여러분, 답변 들으시면 딱 느껴지지 않으세요? 두렵지 않다는 이 자신감.

클래스101의 인재상은 '착똑야'입니다. 착하고 똑똑하고 야망 있는 사람이죠. 저희는 모두가 착하고 똑똑하고 야망 있다는 가정 하에 규칙들을 많이 없앴습니다._주어진 클래스101 브랜드 셀 리드

일곱 번째 질문 : 클래스 101이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 철학, 조직 문화를 소개해 주신다면?

우승우 직원들 간에 나이와 상관없이 평어를 사용하는 것처럼 클래스101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어떤 가치, 철학, 문화가 있다면 설명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사업 초기부터 있으셨던 분과 최근에 조인하신 시니어가 느끼시는 게 조금 다를 것 같아요.

주어진 클래스101의 조직 문화의 핵심은 일 빼고는 다 지우는 거예요. 우리는 일 잘하려고 모인 조직인데 오히려 일을 방해할 수 있는 규칙들을 만드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저희 인재상은 ‘착똑야’입니다. 착하고 똑똑하고 야망 있는 사람이죠.

예를 들어 착한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으면 출퇴근에 대한 규칙을 굳이 세울 필요가 없죠. 다 알아서 자발적으로 세울 텐데. 저희는 모두가 착하고 똑똑하고 야망 있다는 가정 하에 규칙들을 많이 없애기 시작했고요. 착하고 똑똑하고 야망 있는 사람들이 커뮤니케이션을 하는데 굳이 존댓말을 쓸 필요가 없는 거에요.

저희한테 평어는 수단이 아니라 결과물이거든요. 클래스101은 모든 소통이 일적인 얘기로 집중돼 있기 떄문에 이걸 평어로 하건 존댓말로 하건 상관이 없어요. 존댓말이 조금 더 기니까 조금 더 간단하고 경제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평어를 쓰자고 해서 나온 결과물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로 평어 문화는 저희에게 되게 귀중한 보물입니다.

클래스101의 평어 문화가 최근에 바이럴되면서 ‘반말을 쓰는 게 무슨 회사냐, 회사가 무슨 동아리냐’식의 말들이 많이 나오는데요. 저희에게 평어는 일 중심적으로 만들어진 조직 문화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돼요.

천세희 경력자분들이 클래스101에 입사해서 제일 어려워하는 게 저한테 평어 쓰는 거거든요. 21년 차니까 회사에서 굳이 얘기하면 이사님이었거든요. 제가 주니어 친구한테 일은 잘 되는지, 밥 먹었는지 물어볼 수 있잖아요? 그러면 이 친구는 자기가 뭘 잘못하고 있어서 제가 물어본 거라고 생각해요.

이런 게 몇 번 반복되면 말 걸고 같이 밥 먹는 게 무서워져요. 말을 걸어도 주니어들은 대답만 하고 갑자기 대화가 뚝 끊겨요.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직적 조직 문화죠. 그런데 클래스101에서는 평어를 쓰고 서로 닉네임을 불러요. 자연스럽게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있게 되는 거죠.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