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 study report

마이리얼트립, 70만 가이드 후기로 여행업의 정의를 바꾸다

에디터

이 스토리는 <콘텐츠에서 길을 찾은 혁신가들>4화입니다

Editor’s Comment 자유여행상품을 중개하는 여행사 마이리얼트립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창업 6년 차인 2018년 7월에 월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했는데, 2019년 12월 기준 월 거래액은 약 500억 원에 이릅니다. 이동건 마이리얼트립 대표는 “콘텐츠를 통해 여행자의 고민을 푼 것이 성공의 열쇠”라고 설명합니다. <폴인스토리 : 콘텐츠는 어떻게 비즈니스를 바꾸는가> 3화는 이동건 대표의 강연을 담습니다.

모든 여행자들이 갖고 있는 고민은 하나입니다. ‘OO에 가면 뭐하지?’ 마이리얼트립의 현지 가이드 서비스는 이 고민에 대한 답입니다. 가이드가 지닌 콘텐츠를 통해 여행자의 고민을 풀어주는 것입니다.

마이리얼트립은 초창기부터 현지 가이드 서비스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사업 초기에 한 대형 여행사 관계자 분이 제게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어떻게 그렇게 돈은 안되고 성가시기만 한 영역을 골랐느냐, 정말 걱정된다”고요. 저는 이 말씀을 듣고 ‘내가 기회를 잘 잡았구나’하고 생각했습니다. 소비자는 현지 가이드 때문에 엄청난 불편을 겪고 있는데, 대형 여행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관심이 없으니까요. 그 전까지 여행업에서는 중개자(여행사)만 좋고 여행자와 가이드가 모두 불행한 상황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가면 뭐하지… 모든 여행자의 고민에 주목하다

조사를 해보니 여행자들이 현지 가이드 서비스에 대해 갖는 가장 많은 불만은 '가이드 서비스의 수준을 예상할 수 없다'는 것이었어요. 반면에 항공과 숙박 서비스는 브랜드만으로도 수준을 예측할 수 있었죠.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한 불만은 적더라고요. 보잉 777을 타고 가는데 좌석이 안 좋거나, 힐튼 호텔에 묵었는데 경험이 예상과 크게 다른 경우는 는 생각보다 별로 없거든요.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볼까요?

현지에서 어떤 가이드를 만나는지에 따라 여행의 질이 완전히 달라집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가이드 서비스를 이용하겠다고 결정해 놓고도, 현지에 도착하기 전까지 가이드에 대한 정보도 몰랐어요. 가이드를 직접 정할 수도 없었죠. 특정 가이드가 쇼핑을 강하게 권하거나 서비스 마인드가 없더라도, 어떤 여행자들은 그 가이드를 만날 수밖에 없는 구조죠. 가이드에 대한 정보가 없으니까요.

가이드에 대한 고민은 어찌 보면 작은 부분입니다. 크게 보면 여행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하나로 귀결됩니다. ‘OO에 가면 뭐하지?’ 이 고민은 갈수록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여행자의 취향이 다양해지고 있는 데다 여행에 자신의 취향을 반영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마이리얼트립은 고객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이 문제에 답하기로 했습니다. 중개자와 여행자, 가이드 모두에게 좋은 방법을 찾는 데 집중한 겁니다.

기획 대신 ‘연결’한다, 여행 업계 ‘배달의 민족’

간단히 마이리얼트립을 설명하자면, 저희는 여행업계의 ‘배달의 민족’이에요. 배달의 민족은 맛집을 찾아서 그 맛집 정보를 온라인으로 옮겨왔잖아요. 덕분에 이용자들이 배달의 민족에서 그 맛집의 음식 정보를 보고, 결제 버튼을 누르면 그곳의 음식을 맛볼 수 있게 됐고요. 저희도 비슷해요. 다만 품목이 여행에 관한 것들이죠. 저희 역시 배달의 민족처럼 모든 상품을 기획하는 건 아닙니다. 저희가 하는 건 중개(연결) 그 자체죠. 사람과 서비스를 연결하는 겁니다.

마이리얼트립의 핵심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