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 study report

커뮤니티 우선주의, 룰루레몬 스토어 집기에 바퀴가 달린 이유

에디터

이 스토리는 <콘텐츠에서 길을 찾은 혁신가들>6화입니다

Editor’s Comment 1998년 캐나다 밴쿠버의 작은 가게에서 출발한 룰루레몬은 불과 20년 남짓한 기간에 세계 3위 스포츠웨어 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요가계의 샤넬’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전세계에 레깅스 열풍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죠. 룰루레몬은 특히 매장으로 중심으로 독특한 커뮤니티 문화를 구축한 것으로 유명한데요. 5화는, 룰루레몬의 콘텐츠 철학에 대한 유예슬 브랜드 매니저의 강연을 담았습니다.

결론적으로 룰루레몬이 브랜드를 운영하며 던지는 질문은 하나인 것 같아요. 만약 룰루레몬이 없어진다면, 우리가 세상에 남길 것은 무엇인가.

요가복으로 시작해 요가 철학으로 성장한 브랜드

강의를 시작하기 전에 잠깐 명상을 통해 숨을 고르고 가겠습니다. 손등에 민트향 오일을 발라드릴게요. 손등으로 마사지를 한 뒤, 오일을 목에 바르셔도 되고 향을 맡아도 됩니다. 코로 숨을 크게 들이쉬고 내쉬세요.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눈을 감아볼게요. ‘왜 이걸 하고 있지?’ 하는 생각보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하고 있구나’ 하고 알아차리고 숨에 집중하면 좋겠습니다.

숨을 함께 들이마시고 3초 정도 멈췄다가 내쉬어 볼까요. 이건 쿰바카 호흡법이라고 하는 호흡법입니다. 요가 호흡법으로 집중을 필요로 할 때 사용되고 북미에서는 특전사들이 실제로 사용한다고도 해요. 룰루레몬은 미팅을 하기 전에 호흡이나 명상 등으로 마음을 가다듬고 미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런 행동을 클리어링(clearing)이라고 합니다.

룰루레몬은 블랙 팬츠에서 시작했습니다. 창업자 데니스 칩 윌슨(Dennis Chip Wiison)은 원래 스노우보드 의류 사업을 했어요. 그는 1997년에 좋은 옷감을 발견합니다. 땀을 잘 흡수하고 굉장히 신축성이 좋았죠. 이 소재로 요가복을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부인과 함께 요가 스튜디오를 찾아갔어요. 그때는 사람들이 트레이닝복을 입고 요가를 하던 시절이었어요. 그 이후로 칩 윌슨은 스튜디오 2층에 재봉틀 하나를 두고선 요가 옷을 만들고, 1층 스튜디오로 내려가 요가 선생님한테 옷을 보여드렸죠. 피드백을 받고 옷을 수선하기를 반복하면서 룰루레몬을 시작했습니다.

자연스레 회사 문화에는 요가 철학이 많이 반영돼 있습니다. 저도 룰루레몬에 입사한 뒤 첫 일주일 동안은 요가와 요가 철학, 명상을 배웠어요. 폴인으로부터 “콘텐츠는 어떻게 비즈니스를 바꾸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는데요, 방금 숨을 내쉬면서 거꾸로 “비즈니스는 어떻게 콘텐츠를 바꾸는가” 하는 질문이 제 머릿 속에 떠오르더군요. 비즈니스와 콘텐츠는 상호작용하면서 나아가는 것 같습니다. 룰루레몬이 게스트의 마음을 끌기 위해 어떻게 콘텐츠를 활용하는지 이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왜 함께 땀흘리는 것이 중요한가

룰루레몬은 브랜드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스웻라이프(the sweatlife)로 명명하고, 이걸 어떻게 하면 게스트와 나눌 것인가를 중요하게 생각해요.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회사로 알려지면 좋을까”, “우리는 어떤 회사로 남으면 좋을까?” 고민합니다. 결론적으로 룰루레몬이 브랜드를 운영하며 던지는 질문은 하나인 것 같아요. 

“만약 룰루레몬이 없어진다면, 우리가 세상에 남길 것은 무엇인가.”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