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 trend report

퀴비는 미디어의 새로운 전형이 될 수 있을까

에디터

이 스토리는 <폴인트렌드2020 2월호>2화입니다

1. WHAT TO READ

지난 1월 8일 세계 최대 기술전시회인 CES 2020의 개막 둘째날. 기조연설 무대에 제프리 카젠버그 전 드림웍스 CEO와 맥 휘트먼 HP 전 회장이 등장했습니다. 헐리우드와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경영자 두명이 만나서 ‘퀴비(Quibi)’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처음으로 공개하는 무대여서 테크와 미디어 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퀴비는 '빨리 씹는다는 의미로 퀵바이트(Quibi, Quick Bite)의 약자다'란 것과 '오는 4월 6일 공개한다'는 내용 외에 알려진 바가 없었습니다. 특히 '어떤 콘텐츠를 만들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컸죠. 그런데도 벌써 1억5000만 달러(약 1791억원)의 광고가 완판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기대감을 끌어 올렸습니다.

아무리 카젠버그와 휘트먼이 만났다고 해도 창업 2년이 안됐고, 더구나 서비스도 공개되지 않은 ‘스타트업’ 이라고도 볼 수 있는 신생기업 퀴비가 CES의 기조연설을 한다니 파격적인 라인업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제프리 카젠버그와 맥 휘트먼은 나란히 무대에 올라 퀴비를 왜 창업하게 됐는지, 차별화된 기술로 선보인 ‘턴스타일(Turn Style)’은 무엇인지, 그리고 기존 미디어와 어떻게 다른지 자세히 공개해 호평을 받았습니다. 또 그들은 퀴비가 '헐리우드(스토리텔링)와 실리콘밸리(기술)의 결합'이라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정작 헐리우드와 실리콘밸리에서는 “파괴력이 크지 않을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합니다. 2020년대 탄생한 첫 미디어 플랫폼. 퀴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2020년 1월의 CES 기조연설 무대에서 퀴비의 설립자 제프리 카젠버그(전 드림웍스 CEO)가 연설하고 있다. ⓒ퀴비

2. WHY TO READ

1) 퀴비란 무엇일까요.

퀴비의 가장 차별화된 포인트는 스스로 내세우듯 ‘빅 스토리, 퀵 바이츠(Big Stories, Quick Bites)’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지난 1월 8일 CES 2020 기조연설에서 퀴비는 스티븐 스필버그, 샘 레이미 등 헐리우드 레전드급 감독과 리즈 위더스푼, 덴젤 워싱턴 등 블록버스터에나 등장하는 배우들이 출연하는 영화, 드라마를 상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콘텐츠는 스마트폰에서만 볼 수 있고, 길이는 6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