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 pick & summary

"왜 해도 해도 일이 줄지 않을까?" 늘 바쁜 이유

에디터

이 스토리는 <24시간이 모자란 당신을 위한 시간 관리법>1화입니다

<타임 푸어>는 어떤 책인가

당신은 워킹맘인가요? 그렇다면 당신도 타임 푸어겠군요. Time Poor. 한국어로 굳이 옮기자면 ‘시간 빈곤자’죠. 일과 가정 모두 완벽하게 꾸리고 싶은 워킹맘에게, 시간이란 아무리 쪼개 써도 부족한 희소재입니다. <워싱턴포스트>의 기자이면서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저자 브리짓 슐트 역시 그렇습니다. 마감 시간에 아이를 발레 오디션에 데려다주고, 기저귀를 갈며 취재 전화를 받습니다. 늘 허둥지둥하는 그에게 ‘나만의 시간’이나 ‘순수한 여가’는 사치에 가깝죠.

<타임 푸어>에서 저자는 워킹맘들이 왜 시간 부족에 시달리는지 파헤칩니다. 그리고 다양한 전문가를 만나며 해결책을 제시하죠.

책에 나온 고민은 비단 워킹맘의 것만은 아닙니다. 다양한 정체성을 가지고 일과 사이드잡, 회사와 집을 바삐 오가는 현대인의 고민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 책이 성별과 나이를 막론하고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은 이유입니다. 다섯 장으로 나뉜 이 책에서 시간의 주인이 되는 법을 정리한 마지막 장 ‘삶의 균형을 잡다’를 자세히 들여다보겠습니다.

가장 중요한 일을 선택하라

한 시간 관리 전문가가 묻습니다.

“당신의 일정이 모두 사라진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그것이 아마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일일 겁니다. 이 질문에 많은 이들이 독서나 여행, 충분한 잠 같은 걸 답으로 꼽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이를 위한 시간을 거의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야 하는 일이 너무 많기 때문이죠. 많은 일 중 중요한 일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우리는 시간을 관리할 수 없다. 시간은 불변이기 때문이다. (중략) 우리가 바꿀 수 있는 것은 그 시간 안에서 우리가 선택하는 활동이다. 늘 바쁘고 시간에 쫓기는 사람들은 이것을 깨달아야 한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일, 필요로 하는 일, 해야 하는 일들을 모두 할 수 없다. p.407

“여러분의 인생에서 자질구레한 일들은 영원히 끝나지 않습니다. 인생은 원래 그런 거니까요. 그러니까 여러분이 결단해야 합니다. 인생에서 무

BYE 2020, HELLO 2021!

올해의 마지막!
다시는 없을 폴인멤버십 이벤트

11/9(월) ~ 12/9(수)

  • 월간정기 가입시(선착순 2020명)

    신규 가입시 2주 무료! 다음 결제 시 5,000원 할인 페이백 쿠폰 발급

  • 연간정기 가입시(선착순 100명)

    SOLD OUT - 12개월에 + 2개월 더! 가입자는 모두 연말 선물 증정 4만원 상당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