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 pick & summary

스티브 잡스를 최고의 ‘일잘러’로 만든 휴식법

에디터

<최고의 휴식>은 어떤 책인가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세일즈포스닷컴 CEO 마크 베니오프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세계적인 ‘일잘러’죠. 이에 더해 한 가지 공통점이 더 있습니다. 제대로 쉴 줄 알았던 사람들이라는 겁니다. 휴식은 최고의 시간 관리입니다.

‘쉬어도 쉰 것 같지 않다. 작은 자극에도 쉽게 스트레스를 받는다. 자고 일어나도 피로하다. 다른 생각이 끼어들어 무언가에 집중하기 힘들다.’

내 이야기처럼 느껴진다면 여기를 주목하세요. 이 현상들은 단순히 육체적 피로만을 뜻하지 않습니다. 현대인이 느끼는 고질적 ‘피로병’은 사실 뇌가 보내는 신호에 더 가깝습니다.

뇌에는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라는 회로가 있습니다. 인지적 사고를 하지 않을 때도 일어나는 뇌의 기초 활동을 뜻하죠. 뇌가 소비하는 전체 에너지의 60~80%를 차지합니다. 아무리 편안하게 쉬어도 이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가 활성화되면 ‘지쳤다’는 느낌을 갖게 됩니다. 즉, 뇌는 가만히 있어도 지칩니다. 정신과 의사인 저자는 뇌의 피로를 해소하는 최고의 휴식법으로 마인드풀니스를 소개합니다.

마인드풀니스는 한 마디로 설명하면 ‘명상을 통한 뇌 휴식법’ 전반을 의미한다. p.9

혁신적인 경영자, 세계적 엘리트들도 이 마인드풀니스를 실천하고 있죠. <최고의 휴식>은 마인드풀니스와 뇌과학의 접점을 사실적이면서도 흥미로운 이야기로 설명합니다. 책에 소개된 7가지 마인드풀니스 중 스트레스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법, 잡념의 고리에서 벗어나는 법, 그리고 조직과 사회를 치유하는 마인드풀니스의 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스트레스를 잠재우는 3단계 명상

현대인은 스트레스에 취약합니다. 여행을 가거나 취미 생활로 스트레스를 극복한 것 같다가도 외부의 자극을 받으면 쉽사리 불안에 빠지죠. 스트레스는 불안과 관계가 있습니다.

편도체가 흥분되면 자율신경계의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