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일 매출 50만 원→10억, 카카오페이지를 뒤바꾼 결정

이 스토리는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2>5화입니다

브랜딩이 강한 '메가브랜드'는 내·외부적으로 회사를 표현하는 방식이 일관되고 단단한 것 같아요. 겉과 속, 구성원의 생각도 일치하는 거죠._나세훈 카카오페이지 이사

비마이비’s Comments

카카오페이지는 웹툰, 웹소설부터 방송, 영화까지, 다양한 장르의 '스토리'를 끌어 모아 스토리 산업을 이끄는 선두주자입니다. 콘텐츠를 작은 단위로 분절해 몇 백원 단위로 판매하는 성공적인 수익 창출 모델을 도입해 일 매출 10억의 기업이 되었죠.

최근 카카오페이지는 자사의 IP를 활용해 브랜딩에도 힘쓰고 있다고 합니다. Be my B는 IP를 활용한 브랜딩에 앞장서고 있는 나세훈 카카오페이지 브랜드 경험 디자인 이사를 초청했습니다.

그는 놀랍게도, 요즘 가장 주목받는 미디어 커머스 스타트업인 블랭크코퍼레이션에서 기능도 디자인도 우수한 팬티로 80억을 만들어낸 '팬티왕'이기도 합니다.

카카오페이지 이야기와 더불어 나세훈 이사가 해왔던 브랜딩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카카오페이지 브랜드 디자이너 나세훈 이사입니다. 저는 2019년 초에 조인했기 때문에 지금 카카오페이지가 갖고 있는 이야기들을 만들고 이끌었다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는 나세훈이란 사람이 지금까지 하고 있는 일을 소개하고 현재의 고민들과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에 대한 생각을 나눠보려고 합니다. 나아가 예전에 몸 담았던 블랭크 코퍼레이션에서의 이야기나 제가 만든 작은 브랜드 제작기까지 소개할 수 있는 자리였으면 합니다.

저는 편집 디자인, 그래픽 디자인으로 일을 시작했고요. 날개집(안상수연구실)과 안그라픽스를 거쳐 네이버로 건너갔습니다. 네이버라는 좋은 조직에서 일을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특히 브랜드 경험에 대해 진중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경험이자 기회였습니다. 그러다가 라인(LINE)으로 가서 라인 자체 브랜딩과 캐릭터 브랜딩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다음으로는 소셜 미디어 콘텐츠를 생산하는 딩고(dingo)에서 스토리 콘텐츠와 채널 MCN 브랜딩을 담당했고, 마지막에 블랭크 코퍼레이션을 거쳐서 카카오페이지에 왔습니다. 우선 카카오페이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아요.

카카오페이지의 처참한 실패

카카오페이지를 신생 브랜드로 알고 계시는 분들이 있으실 텐데, 9년 된 회사입니다. 포도트리라는 회사로 창업해 시작했죠. 처음엔 앱개발사로 창업했고, 오버슈팅(overshooting)*으로 한계에 부딪혔었구요. 그다음으로 카카오와 함께 국내최초 콘텐츠 오픈마켓으로, 텐센트의 투자도 받아 다시 재도전하였으나 비즈니스 모델의 부재로 쓴잔을 마시게 됐습니다. 

*기술 고도화에 집착해 기술 수준이 시장과 고객의 니즈를 넘어서면서 혁신에 실패하는 것. 하버드경영대학원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교수는 오버슈팅이 기술 선도 기업이 빠지기 쉬운 함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랬던 카카오페이지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