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츄러스 가게에서 출발한 창업의 꿈

에디터

돌이켜 보면 이 모든 건 츄러스 때문이다. 회계사로 일하던 ‘아모레퍼시픽’이라는 안정적인 직장을 박차고 나와 ‘옐로모바일’이란 로켓에 올라탄 건 말이다. 옐로모바일은 궤도에 오르지도 못하고 떨어질 수 있는(실제로 떨어졌다) 로켓이었다. 그러므로 본격적인 이야기를 하기 전 반드시 츄러스 이야기를 해야만 한다.

30대가 되면 누구나 한 번쯤 창업을 꿈꾼다. 부모님의 사업 실패가 트라우마가 된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다. 한 번 창업에 꽂히면 주변에서 아무리 실패 사례가 들려와도 무시하게 된다. 사실 실패한 이야기를 액면 그대로 믿기도 어렵다. 실패를 이야기할 때 반드시 알아야 할 정황이나 팩트는 숨기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거짓말을 하는 게 아니다. 그저 필요한 정보를 말하지 않을 뿐이다. 그렇다 보니 시장에 남는 건 왜곡된 정보일 수밖에 없다.

반대로 성공 사례는 창업해야 할 충분한 근거가 되어버린다. 물론 성공 사례에서도 모든 요소는 성공할 수밖에 없는 요소로 포장된다는 점에서 실패 사례와 마찬가지로 그대로 믿기 어렵다. 객관적이지 않고 사례의 수 역시 터무니없이 적지만, 어차피 창업은 이성이 아니라 감성으로 저지르는 일이다. 여기에 초심자의 자신감이 더해지면 창업하기도 전에 머릿 속의 기업은 ‘유니콘’이 되어 있게 마련이다.

내 첫 창업도 그랬던 것 같다. 직장 생활을 하던 중 커피 교육을 받았었다. 그저 매일 습관적으로 마시던 게 커피였고, 그래서 좀 더 알고 싶었다. 교육을 받으며 회계사답게 손익분기점에 도달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커피를 팔아야 하는지 계산해 본 적이 있는데, 그러고 나니 “못하겠네” 싶었다. 그날 이후로 커피 수업은 완전한 취미 생활이 되었다. 그럼에도 창업에 대한 생각을 완전히 접은 건 아니었는지, 친구들과 모이면 종종 사업 얘기를 하곤 했다.

그러던 차에 홍대 앞에 피맥가게를을 연 후배의 가게에 방문하게 됐는데, 그날 이후 내 머릿 속은 온통 그 매장에서 본 장면들로 꽉 찼다. 손님들로 붐비는 가게말이다! 도대체 그 많은 손님들이 뭘 사고 있었냐고? 나도 잘 모르겠다. 그래서 후배에게 물었다. 대체 손님들이 줄을 서서 사던 ‘그것’이 뭐냐고 말이다.

“형, 츄러스 안 먹어 봤어요? 그거 츄러스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