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세번 만나면 인수? 불안감을 안고 옐로모바일에 합류하다

에디터

츄러스 가게를 매각한 뒤 나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다. 큰 폭풍이 지나간 것 같았지만 사실 표면상으로는 아무 일도 없었다. 큰 폭풍은 내 마음 속에 있었을 뿐이다. 그리고 모든 폭풍이 그러하듯 그 폭풍 역시 강한 흔적을 남겼다.

2013년은 창업 붐이 일어날 조짐이 보이는 해였지만 지금처럼 많은 사람이 본격적으로 창업하던 시기는 아니었다. 태평양 건너 실리콘밸리에서는 창업 성공 사례가 적지 않게 들려왔고, 이런 이야기는 마치 전설처럼 유튜브를 떠돌았다. 하지만 그런 성공 사례가 나와 큰 상관이 있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기에 딱히 관심을 두진 않았다. 그저 ‘아, 실리콘밸리에선 저런 일이 있구나’ 정도였다.

하지만 우리의 츄로씨를 열고, 운영하고, 매각하는 일련의 과정을 겪고 나자 달라졌다. 작은 가게이긴 했지만 창업의 사이클을 한 바퀴 돌며 느낀 희로애락을 나는 계속해서 되새김질 하고 있고 있었다. 그리고 그럴 때마다 회사 밖으로 나가 무엇이 됐든 새로운 걸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해졌다. 무엇을 할지, 어떻게 할지는 아무 것도 정해진 것 없었다. 하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창업을 해야겠다는 각오는 있었다. 물론 생각 뿐이긴 했다. 이미 한 번의 사업으로 손실을 봤고, 여유 자본이 있는 것도 아니었으니 말이다.

그 무렵이었다. 우연히 몇몇 대학 동창이 모인다는 소식을 접하게 된 건 말이다. 회계업계 친구나 선후배와 주로 만나오던 터라 새로운 이야기를 듣고 싶은 마음에 모임에 나갔다. 추억의 얼굴을 보고 싶기도 했다. 그런데 전혀 뜻밖에도 그 자리에서 나는 인생의 커다른 전환점을 맞이했다. 전환점을 마련해준 건 한 친구였다. 사실 대학교 1학년 때 몇 번 이야기 나눠본 것 외엔 딱히 친분이랄 것도 없던 친구였다. 그런데 그 친구 덕에 인생이 180도 변하다니. 인생은 참으로 알 수 없다.

친구는 당시 꽤 잘 나가던 소셜커머스업체에서 일하고 있었는데, 상당히 초기에 입사해 꽤 자리를 잡은 상태였다. 엑셀이나 만지던 사람들 속에 둘러싸여 있던 나에게 그 친구는 상당히 매력적이었다. 그 친구의 스타트업 이야기는 우리의 츄로씨가 내가 남긴 격동의 감정을 깨우기에 충분했다.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 절로 감정이입이 되고, 내 문제도 아닌 문제에 괜스레 머리가 지끈거리기도 했다. 그날 자리는 거기서 끝났다. 다시 연락하자는 인사를 나누긴 했지만 내가 다시 연락할 생각도, 연락이 올 거란 기대도 없었다.

그런데 얼마 후 그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 사업을 준비하는 친한 형이 있는데 좀 도와줄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흔쾌히 미팅을 잡았다. 회계사들은 이런 식의 만남을 통해 이직 오퍼를 받는 경우가 흔했다. 보통 어떤 회사를 매수하려 하거나, 자기 회사를 매각할 생각으로 적임자를 찾는 경우도 많고 말이다. 나 역시 그 정도 기회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런데 내가 들은 이야기는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흥미로웠다.

친구가 소개한 ‘친한 형’은 그 무렵 잘 나가던 스타트업에 합류 제안을 받은 상태였는데, 자신과 함께 일할 팀을 꾸리고 벌일 사업의 방향을 잡고 있었던 것이다. 바로 그 잘 나가던 스타트업이 ‘옐로모바일’이었다. 수년간 이어진 고난의 시간을 내게 선물한 회사의 이름을 바로 그 자리에서 들었던 것이다. 인생은 정말이지 알 수가 없다.

회사 이름을 듣는 순간 엄청난 전율이 느껴졌는가 하면, 물론 아니다. 뜬금없이 엉뚱한 게 궁금했다. 왜 ‘옐로’의 영문 철자가 ‘yellow’가 아니라 ‘yello’인 걸까? 무슨 의미가 있는 거지? 아쉽게도 옐로모바일에 몇 년을 몸 담으면서 끝내 나는 그 이유를 묻지도, 알아내지도 못했다. 나는 그저 하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