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80개의 손자회사, 옐로모바일은 왜 고래가 되지 못했나

에디터

이 스토리는 <스타트업은 어떻게 유니콘이 되는가 : 극사실주의 스타트업 흥망성쇠>7화입니다

인간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 모든 일의 근간에는 커뮤니케이션이 있다. 경험상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을 수는 없다. 하지만 잘 된 커뮤니케이션으로는 천 냥 빚도 갚을 수 있다. 아니, 회사도 구할 수 있다.

회사에서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 중 가장 널리 쓰는 건 KPI(Key Performance Index)다. 최근엔 정량화된 KPI의 문제점이 지적되면서 OKR(Objectives and Key Results) 같은 대안이 사용되기도 하지만, 사실 KPI건 OKR이건 목적하는 바는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 조직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명확하게 기술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그렇다면 한국의 두번째 유니콘이 된, 연 매출액 3100억원을 찍은 옐로모바일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까? 계속되는 인수합병으로 2012년 말 6700만원이던 옐로모바일의 매출은 4년 만에 3000억원대가 되었다. 자, 이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유니콘이 된 후 회사 주변 술집에선 부쩍 주식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들렸다. 사람들이 모이면 누가 얼마 만큼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지, 누가 부자가 되었는지 이야기했다. 누가 어디에 아파트를 샀다더라, 무슨 차를 타고 나왔다더라 하는 이야기는 발에 채였고, 기회를 잡지 못한 사람들은 묘한 박탈감에 시달렸다. 우리가 유니콘이 될 때 예측하지 못했던 일들이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벌어지고 있었다.

사실 3000억원은 옐로모바일 전체 매출이었기 떄문에 그 안에 속해있던 회사들의 매출은 매우 작았다. 0원에서부터 몇 백억원까지 매우 다양했는데, 5개 사업부를 통해 무작위로 인수를 진행하다 보니 생긴 일이었다. 물론 아무 기업이나 인수한 것은 아니었다. 나름의 기준에 따라 인수를 진행했다. 하지만 인수한 후 그 회사를 모기업과 통합하는 절차가 전혀 없었다는 점에서, 인수가 회계적으로 매출을 더한 것 이상의 의미를 갖지 못했다.

보통 기업을 인수하면 2개 혹은 그 이상의 조직이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과정을 거친다. 모기업 입장에서 통합에 실패하면 피인수 기업의 구성원에게 경영의 주도권을 빼앗기고 결과적으로 인수로 인해 손해만 보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인수보다 중요한 게 바로 통합 과정인데, 옐로모바일에서는 이 과정이 없었다. 특히 옐로모바일은 빠른 인수를 위해 기존 경영진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게다가 ‘경영권을 보장한다’라는 문구 외에 구체적인 내용은 계약서에 전혀 적시하지 않았다.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