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이젠 회사 일보다 '내 일'을 하고 싶다면

에디터

이 스토리는 <어차피 하는 일, 재밌게 하고 싶어>7화입니다

※ 이 글은 십분의일 사장, KCDC 컨설턴트 이현우님 인터뷰의 '인사이트 노트'입니다.
이현우님과의 인터뷰는 6화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일잼 포인트 3 : 오너십

일의 재미를 느끼는 순간이 언제인지, 일의 재미를 어떻게 정의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답변 중 하나가 바로 ‘자발성과 주도성’입니다. 우리는 ‘내 일’ 하는 마음으로 일할 수 있을 때, 누가 시켜서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일할 때 일의 재미를 느낍니다.

반대로 내가 아니라 다른 사람이 해도 될 것 같은 일이라거나, 하라는 것만 기계적으로 해야 하는 일에서는 재미를 느끼기 어렵죠. 이현우님이 2년 6개월 동안이나 준비했던 PD 일을 그만 둔 이유, 십분의일을 시작하며 재미를 느낀 이유도 여기에 있었습니다.

회사 분위기가 생각보다 보수적이어서 제 생각을 자유롭게 펼칠 수 없다는 거였어요.
크리에이티브한 직장 생활을 기대했는데, 드라마가 대부분 스타작가나 감독님을 팔로우하는 구조로 제작되거든요.
연차가 높은 선배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300여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임OO님 일에 치여 산업의 흐름을 놓칠 때,
저는 망설임 없이 폴인을 찾습니다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