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잘나가는 대기업 나와 '사서 고생'해도 후회 없는 이유

에디터

이 스토리는 <어차피 하는 일, 재밌게 하고 싶어>10화입니다

 

박미내

나이키 마케터 → 삼성전자 마케터 → 프롬 마케팅 총괄

박미내님은 제가 1:1 커리어 세션을 시작하고 1번으로 만난 ‘고객님’이셨습니다. 만나기 전 이력서를 받아보고 ‘이런 분이 왜 오실까’ 하는 생각을 했었어요. 나이키에 이어 삼성전자, MBA까지. 그의 이력은 화려했습니다.

그런 그의 고민은 커리어 액셀러레이터로 일하기 전 저의 고민과 많은 부분 흡사했습니다. 개인의 성장이나 동기부여에는 관심이 없는 회사, ‘왜’ 하는지 알 수 없어 점점 더 재미를 찾을 수 없는 일. 저는 그와의 미팅에서 마지막으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삼성에 있어도, 삼성에서 나와도 한 가닥 하실 분 같다고요.

한참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간 그는 몇 달 후 삼성을 나왔습니다. 이후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며 신나고 재밌게 지내는 듯 보였는데요. 막상 자신의 상태는 ‘바닥’이라 했습니다. 여태까지 큰 회사의 시스템을 활용하며 일해오던 방식, 그간 옳다고 생각해온 방식이 모조리 깨져나가고 있다면서요.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말을 하며 그의 목소리는 생기가 돌았습니다.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300여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