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끈기… 최혁재 마이쿤 대표

끈기… 최혁재 마이쿤 대표

대표도 사람이에요. 신이 아니고. 대표가 정한 방향이 틀릴 수도 있죠. 그럴 때 변명하지 않고 ‘이렇게 생각했었는데 틀렸다. 미안하다. 다시 돌아가자’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합니다. 투자자가 창업가의 ‘지적인 정직함(intellectual honesty)을 보면서 신뢰할 수 있는지를 판단하듯 직원들도 그렇습니다. 



 

 



 

창업가가 마음에 들었다


마이쿤은 2013년 설립됐다. ‘만땅’이라는 휴대전화 배터리 교체 서비스를 내세웠다. 그해 3월과 11월 본엔젤스로부터 시드 투자와 시리즈A 전단계인 프리A 투자를 받았다. 2015년 2월엔 미국의 엑셀러레이터인 500스타트업에서 투자를 받고 6개월 동안 실리콘밸리에서 연수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그해 9월 첫 서비스 종료를 선언한 뒤 1년 간 스타트업계에서 마이쿤이란 이름은 지워지는 듯 했다.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것만 같았던 마이쿤이 다시 등장한 건 2017년 봄. 마이쿤은 그해 5월 알토스벤처스로부터 25억 원의 자금을 유치하며 시리즈A 투자 펀딩에 성공했다. 

본엔젤스 투자 그리고 500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이후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사실 한 킴 알토스벤처스 대표는 최혁재 마이쿤 대표를 2014년 말에 처음 만났다. ‘만땅’으로 투자를 유치하겠다며 찾아온 것이다. 그때만 해도 휴대전화 배터리는 대부분 분리형이었다. 만땅은 "방전된 배터리를 만땅 교체지점에 맡기고 충전된 배터리를 받아가는 일종의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벌이겠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한 킴 대표는 결국 투자를 단행하지 않았다. “최혁재 대표는 마음에 들었지만, 서비스에 대해 확신이 가지 않았다”고 했다. 삼성이 교체형 배터리를 버리고 일체형 배터리로 방향을 틀 것이라고

  • 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

    한 킴 외 1명

    매주 수

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