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10. 산돌 (1): 한글은 본래 세로로 쓰기 위한 문자였다

10. 산돌 (1): 한글은 본래 세로로 쓰기 위한 문자였다

10. 산돌 (1): 한글은 본래 세로로 쓰기 위한 문자였다

Story Book<브랜드 소셜 살롱> Be my B의 BRAND WEEKLY

17분

Editor's Comment

사람들이 브랜드를 처음 들었을 때 떠올리는 건 어떤 이미지도, 인물도, 제품도 아닌 ‘로고'입니다. 구글, 애플, 삼성, LG, 현대카드를 떠올려 보세요. 브랜드 이미지는 타이포 브랜딩이 결정한다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타이포 이야기를 할 때 산돌을 빼놓을 수 없겠지요. 지난 2월 23일, 산돌이 비마이비에 초대됐습니다. 타이포 브랜딩에 관한 산돌의 생각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일 줄 알았는데, 그보다 더 본질적인 이야기가 오갔어요. 두 시간 남짓의 시간이 한글 서체의 특수성을 연구하고, 사용자 경험을 설계하며 얻은 산돌만의 노하우로 풍성하게 채워졌습니다.

산돌의 권경석 이사는 크게 3가지 큰 주제(볼드, 레귤러, 라이트)로 세션을 이어갔습니다. 볼드엔 산돌이 지나온 담대한 도전을, 레귤러엔 산돌만의 남다른 철학을, 라이트엔 앞으로 시대를 이끌어갈 서체의 미래를 담아냈죠.

어쩌면 한 편의 폰트 개론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산돌이라는 브랜드가 스스로의 철학을 정립하기까지의 지난한 과정이라는 점에서, 린 브랜드란 이처럼 브랜드의 철학에 집착하는 태도에서 만들어지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서체 이야기, 조금은 낯설지라도 여러분께 꼭 전하고 싶었어요. 오직 산돌이기에 할 수 있는, 산돌이기에 가능한 이야기니까요.
디자이너라면 항상 마음속에 품고 사는 질문이 있습니다. “우리 브랜드가 다른 브랜드와 다른 점이 뭔가?”라는 질문이죠._권경석 산돌 이사

1996년 산돌에 입사해 산돌 수석디자이너를 거쳐 현재 디자인 컨설턴트를 맡고 있다. 산돌이 10인 규모의 작은 회사일 때부터 회사의 성장을 지켜봤다. 현대카드, 삼성, LG 등 국내 굵직한 기업의 브랜드 전용 한글 서체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네이버 나눔고딕체, 애플 디바이스 한글 디폴트 서체 등을 게발/기획 하기도 했다.

Bold; 한글 디자인의 꿈에 부풀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산돌 수석 디자이너를 거쳐 디자인 컨설턴트을 맡고 있는 권경석입니다. 비마이비의 겨울 시즌 큰 주제가 린 브랜드(Lean Brand)라죠? 린 브랜드가 작게 시작하고, 디테일을 챙기고, 함께 성장하는 브랜드를 의미한다면 제가 걸어온 길과 잘 맞는 것 같아요. 저는 1996년에 산돌에 입사했는데, 입사하고 보니 회사 인원이 딱 10명일 만큼 규모가 작았거든요. (웃음) 다행히 운은 좋았어요. 제가 합류한 뒤부터 회사가 성장했으니까요. 지금은 50명 정도 되는 회사가 됐습니다.

처음 산돌에 입사할 때 대표님과 약속을 했어요. 10년 내에 볼드 서체를 만들어보겠다고요. 볼드에 굵다라는 의미도 있지만, 용감하고 대담하다는 뜻도 담겨 있어서요. 당찬 포부를 갖고 합류했죠. 이후 퍼즐체, 크레용체, 붐, 산돌광수체 등 산돌이라는 회사를 알린 대표적인 서체들을 기획하고 디자인했습니다. 그러다 IMF를 맞았어요. (웃음) 많은 회사들이 인력 감축을 했을 때, 저희는 인력이 아니라 공간을 감축했습니다. 1, 2층 쓰던 공간을 한 층만 쓰며 어떻게든 버텼던 것 같아요.

그래도 참 다행인 건, 이때 진행했던 작업들이 다 좋은 반응을 얻었다는 거예요. 조선일보에서 서체 의뢰를 받아 제작한 적이 있는데, 잘한다고 소문이 났나 봐요. 중앙일보에서도 연락이 오고 또 다른 곳에서도 관심을 가졌어요. 덕분에 IMF를 극복할 수 있었어요. 맑은 고딕은 한국이 수출한 최초의 서체인데요,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직접 계약했습니다. 이후엔 여러분들이 잘 아시는 현대 카드의 타이포 브랜딩을 진행했어요. 지금까지도 현대카드처럼 타이포 브랜딩을 해달라고 요청하시는 분들이 있을 만큼 좋은 성과를 냈죠.

산돌의 역사를 함께 만들기까지

최근에는 엘지그룹 서체를 맡아서 진행했습니다. LG. 이 두 글자 바꾸기도 굉장히 어려웠어요. (웃음) 큰 기업에서 로고를 바꾸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에요. 로고 하나 바꾸면 간판 바꿔야지, 인쇄물 바꿔야지 생각보다 큰돈이 드니까요. 엘지의 이전 로고 중에서 ‘G’를 한 번 보세요. 끝에 다리처럼 끝부분이 볼록 튀

  • <브랜드 소셜 살롱> Be my B의 BRAND WEEKLY

    Be my B

    매주 금

<브랜드 소셜 살롱> Be my B의 BRAND WEEKLY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