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프레임몬타나(2) : 본질, 절박함, 그리고 차별화

프레임몬타나(2) : 본질, 절박함, 그리고 차별화

<프레임몬타나(1) : 브랜드와 고객은 어떻게 끈끈한 '관계'가 되는가?>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눈 앞의 이익보다 40년 뒤를 생각하는 브랜드 



트렌드에 휩쓸리지 않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요. 
_최영훈 프레임몬타나 대표


개인 인스타그램을 제외하고 어떤 마케팅도 하지 않았어요. 주변 사람들에게 안경을 공짜로 주지도 않았고. 셀럽들 협찬도 안 했어요. 앞으로도 하지 않을 생각이에요. 직원들 말로는 얼마 전에 인기 배우 한 분이 매장에 다녀갔다고 하더라고요. 재고가 없어서 그냥 돌아갔다고. 직원이 40대 아재라서 누군지 못 알아봤는데 그분이 나가고 나서 옆에 손님이 인기 탤런트라고 말해줘서 알았대요. 다음 날 그분 매니저가 와서 상품을 새로 주문하고 받아가셨대요.
 
사실 이런 게 그동안 제가 인스타그램을 해오지 않았다면 일어날 수 없는 일이죠. 그래도 다들 아시겠지만 안경테를 구매하신 분들의 평이 굉장히 좋아요. 한 번 프레임몬타나 안경을 써보신 분들은 다른 안경테와 비교를 안 하세요. 그리고 한 번 사신 분들은 시리즈를 모으기 시작하세요. 이게 중요한 것 같아요. 입소문이 나는 것. 

 

품절된 프레임몬타나의 제품을 기다렸다가 구매했다는 고객들의 후기도 심심치않게 발견할 수 있다. ⓒ @epicu_

연예인 협찬으로 하루에 1억 매출 찍고 단기간에 성장하는 걸 원하지 않아요. 30-40년을 보고 제대로 만든 브랜드이기 때문에 트렌드에

  •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Be my B

    매주 수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