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월 구독료 9900원으로 독서 인구 끌어모으는 비결_밀리의 서재(1/2)

월 구독료 9900원으로 독서 인구 끌어모으는 비결_밀리의 서재(1/2)

월 구독료 9900원으로 독서 인구 끌어모으는 비결_밀리의 서재(1/2)

Story Book[Digital Report]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14분

집이 소유가 아닌 투자의 대상이 되고 1인 가구 비율도 높아지면서, 내 집에 서재를 갖는 환상을 이루기 어려워진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욕망을 온라인 서비스에서라도 해소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습니다._이창훈 밀리의 서재 마케팅 팀장

비마이비's Comments
밀리의 서재가 사람들과 책을 친해지게 만드는 방법
대한민국 성인은 1년 평균 8.3 권의 책을 읽는다고 합니다. 한 달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다는 걸 말해주는 숫자죠. 대한민국 독서 인구는 빠르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지하철에서 종이책을 읽는 사람들을 만나기도 어려워졌습니다.

책을 읽고 즐기던 독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요? 왜 사람들이 더 이상 책을 사거나 읽지 않는 것일까요?

엄밀히 따져보면 콘텐츠 소비량은 오히려 증가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도 여전히 재미있는 콘텐츠가 넘쳐나고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죠. 다만 책·신문·잡지 등의 콘텐츠를 영상·SNS·웹툰·웹소설 등이 대체해가고 있는 것입니다. 유튜브 없는 일상은 생각하기 어려워졌고, 넷플릭스 또한 우리 삶에 깊이 들어와 있습니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행태 또한 바뀌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구입하고 소유하던 시대에서 대여하고 구독하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한 달에 한 번 일정 금액을 내고 다양한 콘텐츠를 볼 수 있는 넷플릭스의 구독 모델이 대표적입니다.

넷플릭스의 성장을 지켜본 많은 회사들도 콘텐츠 구독 모델을 만들고 있습니다. 디즈니는 한 달에 약 7달러만 내면 디즈니 콘텐츠를 무제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이고, 애플 또한 넷플릭스처럼 구독 모델을 적용한 게임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내에는 '책'이라는 콘텐츠로 콘텐츠 시장 변화에 새로운 혁신을 일으키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3만 권의 도서를 월 9,900원에 무제한 즐길 수 있는 '밀리의 서재'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고 핵심만 파악하길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평균 3-4시간 이상을 들여야 하는 '독서'는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밀리의 서재는 책 한 권을 30분 내로 재구성하고 리더(reader)가 그 내용을 읽어주는 독자적인 '리딩북' 서비스를 출시해 독서에 대한 부담을 줄였습니다.

또한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책을 만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했고, 지적 욕구를 충족시킴과 동시에 이를 통해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개인별 서재'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마치 인스타그램에 #책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일상의 기록을 남기듯, 읽은 책에 대한 기록을 서재라는 플랫폼에 남기게 하여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만든 것입니다. 여기에 더해 자신이 읽은 책에 #제목이다했다 #왜이제알았지 등 재치있고 공감 가는 나만의 태그를 입력하고, 다른 사람들도 나의 태그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감성태그' 기능은 독서 소감을 친숙한 방식으로 공유하게 합니다.

밀리의 서재는 독자들의 개인별 서재를 통해 사용자가 어떤 독서 취향과 독서 패턴을 가졌는지 명확하게 분석하고 독자에게 꼭 맞는 큐레이션 콘텐츠를 제공하며 독자 친화적인 브랜드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비마이비는 밀리의 서재가 사람들과 책을 친해지게 만드는 이 다양한 브랜딩 방식에 주목했습니다. 이제 그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밀리의 서재

  • [Digital Report]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Be my B

    매주 수

[Digital Report]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