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부장님이 좋아하던 오래된 브랜드의 2030세대 공략법_모카골드(1/2)

부장님이 좋아하던 오래된 브랜드의 2030세대 공략법_모카골드(1/2)

부장님이 좋아하던 오래된 브랜드의 2030세대 공략법_모카골드(1/2)

Story Book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24분

수백억의 TV 광고를 했지만 아무도 우리 제품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는 게 안타까웠어요. 제품을 경험하는 순간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광고에 등장한 유명인만 언급됐죠. (중략) 우리는 우리 일상의 순간순간을 살고 있잖아요. 모카골드가 그 순간을 빛나게 해줄 수 있길 바랐어요.
_고은혁 동서 모카골드 마케팅팀 과장


 

비마이비’s Comments
 

오래됐지만 꾸준히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결



역시나 디지털 때문이겠죠. 세상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해가고 그 변화의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집니다. 새로운 것들이 끊임없이 나타나고, 익숙해지기도 전에 사라지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브랜드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운 컨셉과 차별점을 앞세운 제품과 서비스들이 하루에도 수십 개씩 우리 앞에 나타납니다. 물론 인지도를 쌓기는커녕 존재감을 드러내지도 못한 채 사라지는 브랜드도 상당합니다. 사람들 역시 환경에 따라 변화합니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생각이나 가치관, 취향 또한 변해갑니다.

이처럼 빠른 변화에 노출된 사람들, 특히나 변화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의 경우 ‘새것 = 좋은 것’, ‘오래된 것 = 낡은 것’이라는 인식을 하기 쉽습니다.

커피 전문점에서 마시는 아메리카노가 곧 커피라고 생각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부장님 커피, 부모님 커피로 여겨지는 커피가 있습니다. 바로 30년 동안 국민 커피로 사랑받은 동서식품의 ‘모카골드’입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사무실이나 학교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었던 믹스커피의 대명사 모카골드가 이제는 올드하고 지루한 브랜드로 여겨지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모카골드는 스스로 역사가 오래된 브랜드라는 사실을 외면하지 않고, 젊은 세대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찾으려 했습니다. 그에 따라 새로운 광고, 새로운 프로모션보다는 모카골드가 가지고 있는 기존의 자산을 활용해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였습니다. 오래되었지만 좋은 것들(Oldies but Goodies)을 찾아내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고자 했습니다.

모카골드는 고객들에게 다방·책방·사진관·우체국·라디오와 같은 아날로그적 감성의 공간과 결합한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단기적으로 제품 판매를 증진시키려 하기보다는, 모카골드를 자연스럽게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나아가 자발적인 확산을 유도했습니다. 모카골드가 제공한 경험이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로 확산되어 다른 이의 경험으로 이어지고, 그것을 경험한 사람의 추억이 제품이 연결되게 함으로써 브랜드 자체에 좋은 인상을 가지도록 한 것입니다.

제품의 본질은 유지하되 경험이라는 가치를 더해 고객의 삶에 깊숙이 스며들고 있는 모카골드의 경험 마케팅을 통해, 오래되었지만 꾸준하게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밀을 들여다보겠습니다.

 

 

동서 모카골드

  •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Be my B

    매주 수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