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알리바바_ 신유통을 위한 데이터 시대를 주도하다

알리바바_ 신유통을 위한 데이터 시대를 주도하다

“앞으로 10~20년 이내에 단순한 전자상거래를 넘어 신유통을 중심으로 하는 5신(신유통, 신제조, 신금융, 신기술, 신자원)의 시대가 올 것이다”

마윈이 2016년 개발자대회인 ‘항저우윈치대회(杭州云栖大会)’에서 한 말입니다. 알리바바가 주장하는 신유통은 비즈니스 모델의 근간인 스마트물류를 긴밀하게 연결하고, 고객의 가치와 체험 그리고 다양한 니즈를 실시간으로 만족시켜주기 위한 새로운 유통체계를 말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 사물인터넷과 같은 기술들을 활용하여 기획, 개발, 생산, 유통, 판매, 그리고 소비까지 포함하는 전체 프로세스를 개선해야 합니다.

5新 시대를 준비하는 알리바바

신유통은 온오프라인의 연계를 통해 제품 중심이 아닌 고객 중심으로 움직이는 유통생태계의 혁신을 의미합니다. 이를 위해서 알리바바는 단순히 제품을 싸게 사고파는 플랫폼이 아닌, 고객의 습관과 가치를 바꾸는 새로운 유통플랫폼의 역할을 해내고 싶어 합니다.

신유통이 잘 돌아가려면 신제조가 가능해야 합니다. 기존의 수요예측에 의한 획일적인 대량생산 형태의 제조에서 벗어나는 게 첫 번째 입니다. 이제는 극도로 개인화된 다양한 제품들을 빠르고 경제성 있게 생산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혁신적인 서비스가 함께 결합된 제조가 가능해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와 취향을 예측하기 위해 빅데이터, 인공지능과 같은 기술 역시 융합될 것입니다. 경쟁력 있는 다품종 소량생산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팩토리와 사물인터넷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알리바바는 신제조의 핵심 중 하나인 반도체 IC를 자체 개발하려고 합니다. 핑토우거 (平头哥半导体有限公司)라는 자체 반도체 회사를 설립했으며, 중국 선전에 이노베이션 허브를 오픈해 제조인프라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인화, 맞춤화, 최적화가 가능한 신제조를 위해선 금융 시스템도 바뀌어야 합니다. 온오프라인을 연결하며 모바일중심으로 실시간 결제가 이루어지고, 그 과정에서 데이터가 생성되어 고객에 맞는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런 디지털금융 환경을 신금융이라고 부릅니다.

신제조와 신금융을 바탕으로 하는 신유통의 시대가 오면 새로운 기술을 가진 기업은 주도권을 쥐고 변화를 리드하게 될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데이터 테크놀로지가 중요합니다. 데이터를 축적하고 분류하고 연결하여 분석할 수 있는 기술과 알고리즘, 그리고 추출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적재적소에 응용할 수 있는 데이터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알리바바는 스스로 데이터 기술의 강자가 되고 싶어 합니다. 이 기술을 활용하여 추출한 인사이트와 고객의 니즈에 관한 정보가 새로운 자원이 될 것이라 말하며 이를 신자원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여기서 빅데이터가 가진 ‘3V’를 주목해야 합니다. 데이터 빅뱅이 일어나면서 제타바이트(1 제타바이트는 1조 1000억 기가바이트)를 넘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들이 생성될 것이고,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는 Volume(데이터의 양), Variety(데이터의 다양성), Velocity(데이터가 생성되고 변하는 속도)라는 중요한 속성을 가지게 됩니다.

그러나 3V라는 기준에 만족하는 데이터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한 가지가 더 추가되어야 진짜 의미 있는 빅데이터라고 할 수 있죠. 그래서 요즘엔 4V라고도 부릅니다. 바로 Value(데이터의 유의미한 가치)입니다. 신자원에 해당하는 데이터는 바로 이 가치를 가져야 하며 이를 위해 우리에겐 데이터 기술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무엇을 보다 가치 있는 데이터로 볼 수 있을까요? 일단 데이터의 가공과 분석을 통해 추출할 수 있는 고객의 정보에는 다양한 단계의 프로파일이 있습니다. 고객이 언제 무엇을 구매했고, 연령과 성별은 무엇이며, 어디에 거주하고 어떤 제품을 주로 산다는 정보가 일반적인 고객 프로파일입니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고객이 가진 특정한 소비패턴과 취향, 그리고 라이프스타일과 함께 언제쯤 이 사람은 어떤 제품을 필요로 하게 될지, 구매 예측까지 할 수 있는 데이터가 다음 단계의 프로파일입니다. 이렇게 깊이 있게 소비자를 이해하고 제안하며 대응할 수 있게 만드는 핵심 데이터가 바로 신자원이 됩니다.

신자원을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을 분석하고 상호작용을 통해 유통을 혁신할 수 있게 되면 진정한 신유통 환경이 갖춰집니다. 20년 정도 지나 신유통의 시대가 오면, 신자원을 누가, 얼마나, 잘 만들어 내느냐, 더 많이 가지고 있느냐, 잘 활용해내느냐에 따라 그 회사의 경쟁력이 달라질 것입니다.

이 때문에 알리바바는 투자기업을 선정할 때 어떻게 돈을 벌 것이냐 만큼이나, 어떻게 데이터를 모으고 처리할 것인지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이제 IT 시대에서 데이터 시대로 가고 있다.”

이미 2015년 마윈이 한 공개석상에서 이야기한 내용입니다. 데이터 시대에 알리바바가 어떻게 나아가려고 하는지를 잘 말해주는 대목입니다.

2019년 5월 파리에서 열린 '비바 테크놀로지'에 참석한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Frederic Legrand_COMEO Shutterstock

또 마윈은 "미래의 경쟁은 석유를 얻을 물리적 영역을 얻기 위한 경쟁보다는 인재를 확보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경쟁이 더 중요하게 될 것이며, 데이터로 사회에 얼마나 유의미한 가치를 창출해 내느냐가 중요한 시대가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것이 알리바바가 투자한 데이터 기술 기업들을 살펴보고, 신유통을 위한 신자원과 신기술의 방향을 더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할 이유입니다.

먼저 살펴볼 기업은 2015년 시드 투자는 물론 2017년 110만 달러를 알리바바가 투자한 DT드림(DT Dream) 입니다. DT드림은 디지털 드림웍스를 표방

  • 알텐소의 투자 포트폴리오로 보는 미래 전략

    최형욱

    매주 목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