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book / 배민이 인수됐다, 이제 쿠팡을 주목하라

배민이 인수됐다, 이제 쿠팡을 주목하라

1. WHAT TO READ  

2019년 11월 스타트업계 큰 이슈가 터졌습니다. 국내 1위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2위 사업자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 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된 겁니다.

우리가 어떤 민족인지 일깨워 주었던 배민이 독일계 자본에 인수됐다는 소식은 뜨거운 이슈였습니다. 하지만 인수 전에도 국내 자본만으로 이루어진 회사가 아니었다는 점을 상기시켜 보면 사실 아쉬움이 그리 크진 않습니다. 그럼에도 이번 빅딜의 상징성만큼은 무시할 수 없죠.

사람들은 숫자가 커지면 감각을 잃기 쉽습니다. 주머니 속 1000만원은 크지만 1조원은 감을 잘 못 잡는 것처럼 말이죠. 이번 매각에서 배민의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 평가액은 40억 달러(약 4조8000억원)입니다.

4조8000억원. 국내 코스닥 상장사 시가총액과 비교하면 두 번째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더욱 놀라운 건 이마트 시총이 3조7000억원이라는 점입니다. 쿠팡도 아니고 배민이 이마트보다 시장가치가 높다니, 놀라울 따름입니다.

이번 빅딜을 통해 우리는 배달, 물류, IT(정보기술) 전선이 새롭게 구축됐다는 걸 깨달아야 합니다. 배민과 요기요의 경쟁 구도는 한순간에 쿠팡과 배민으로 바뀌었습니다. 심지어 혹자는 일본 자본과 독일 자본의 경쟁이라고도 합니다(물론 저는 이 프레임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배민의 빅딜이 바꿔놓을 새로운 미래를 함께 그려보시죠.

2. WHY TO READ  

배송 최강자, 쿠팡 vs 배달 최강자, 배민

쿠팡은 IT업계에서도 신화적인 곳으로 꼽힙니다. 소셜커머스로 시작해 어느새 물류 혁신기업으로 변모했습니다. 한국의 아마존을 꿈꾸며 엄청난 성장세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죠. 물론 적자를 보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업계에 따르면 매출 대비 적자의 폭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합니다.

쿠팡은 배민ㆍ마켓컬리를 경쟁 상대로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마치 자신을 상대하려면 아마존ㆍ알리바바 정도는 돼야한다는 듯 보폭을 넓혀왔죠. 그래서인지 거리낌 없이 배민과 마켓컬리의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쿠팡의 2019년을 돌아보면 로켓프레시로 마켓컬리를, 쿠팡잇츠로 배민 시장에 진출해, 막대한 자금과 속도로 시장을 잠식해 나갔습니다.

마켓컬리의 새벽배송을 정조준한 쿠팡의 로켓프레시. 쿠팡은 2019년 배민을 겨냥한 쿠팡이츠도 선보였다. ⓒ중앙포토

이런 가운데 배민은 인수되기 전 몇 개월 동안 그간 하지 않았던 정책, 이를테면 최소 주문 금액 폐지를 시행한다거나 쿠폰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러한 행보는 배달 업계의 라이벌로 꼽혀온 요기요를 겨눈 마케팅이라기보다 쿠팡잇츠을 겨눈 것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내실을 키우며 보병처럼 멀리 보고 전진하던 배민은 빠른 기병을 보유한 쿠팡 앞에서는 힘겨운 전쟁을 하는 듯 보였습니다.

공격, 그것이 최고의 방어다.

배민도 가만히 당하고 있을 순 없었겠죠. 쿠팡이 배달시장을 치고 들어온다면 배민도 자신들만의 강점으로 쿠팡의 배송시장을 잠식해 나가야 했습니다. 최근 출시한 B마트는 배민의 장기인 배달 시스템과 슈퍼마켓을 연결해, 쿠팡은 할 수 없는 공산품 배달 시장을 공략했습니다.

B마트는 1시간 이내 배달이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입니다. 물품 수(SKUㆍStock Keeping Unit)는 훨씬 적지만, 사람들이 자주 구매하는 웬만한 상품은 슈퍼에 다 있으니까요. 그리고 고객에겐 배송인지 배달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내가 필요한 상품이 빠르게 오기만 하면 그만이죠.

지금은 B마트가 식품

  • Best 20%

    폴인트렌드2020 1월호

    박종철 외 3명
스토리북 구매하기
Top
팝업 닫기